\n
English | Chineses | japanese

가짜 메디칼 혜택 국민세금 11억달러 낭비
최고관리자 18-04-02 16:11


무자격 45만명에 매디칼 제공 

 



연방보건복지부 감사팀 적발

 

 

  
                                     





캘리포니아 주 정부가 수십만 명의 무자격자에게 캐디캘 건강보험 혜택을 제공했다는 사실이 드러나 캘리포니어주에 대한 비난이 쏟아지고있다.

  연방보건인력서비스국(HHS)의 감사팀은 오바마케어(ACA) 등을 통해 가주 정부가 45만 명의 부적격자를 가입시킨 것으로 추정된다고 최근 밝혔다.

45만 명중 무자격자 36만6078명에게 총 7억3820만 달러의 정부 돈이 부당하게 사용됐고 4억1650만 달러는 무자격 가능성이 큰 7만9055명에게 허비된 것으로 나타났다.

가주정부가예산 11 억5000만 달러 중 90%에 가까운 돈을 연방정부 지원금으로 지급했다는 것이다.

가주 정부는 현재 오바마케어에 더해서 영주권을 취득하고 5년이 지나야 신청할 수 있는 메디캘 자격을 완화, 영주권을 신청하면 메디캘에 바로 가입할 수 있도록 하고 있고, 19세 이하 불법체류자에게도 메디캘을 제공하면서 수혜자 수가 급증했다.

  연방정부는 메디케이드 예산 사용 적정성 확인 목적으로 2014년 10월1일~2015년 3월31일 6개월간 190만 명의 신규 가입자에게 지급된 62억 달러의 메디케이드 페이먼트에 대한 감사를 실시했다.

150여 명의 메디캘 수혜자들을 표본(샘플)으로 한 이번 조사의 신뢰수준은 90%다.

150명 중 112명(75%)은 유자격자였지만 38명의 자격은 의심스러웠다. 이중 12명은 소득기준에 부적합했고 일부는 이중수혜를 받고 있었다.

가주 메디캘 프로그램 전문가들은 90%의 신뢰수준과 소수의 표본을 지목하며 감사 결과의 정확성이 떨어진다고 평가했다.

즉, 신뢰수준이 90%라는 말은 무자격자 수가 연방정부의 45만 명보다 훨씬 적은 26만 명 또는 더 많은 63만 명까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또 표본 수가 조사 대상의 0.008%(150명)로 지나치게 적어서 이 결과를 190만 명에게 확대 적용하기엔 무리가 있다고 덧붙였다.

일각에선 여전히 무자격자가 메디캘 혜택을 받고 있다는 건 사실이라며 메디캘 수혜자격 판별 시스템 개선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가주 정부는 이번 감사에서 드러난 문제점들을 시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전국 최대의 메디케이드 프로그램인 메디캘은 가주민 3명 중 1명이 혜택을 받고 있으며 연간 예산만 무려 1000억 달러에 달한다. 메디캘은 연방 정부 저소득층 의료지원프로그램인 메디케이드의 가주 버전이다.

Yankeetimes    NewyorkTV  4/2/18



Total 1,347
1347 이해찬 민주당 대표 당선 따놓은 당상 ? 최고관리자 08-14
1346 미국 국가부채 급증 최고관리자 08-04
1345 OECD,문재인정권 경제 망한다 경고 / 뉴조선 뉴스 최고관리자 08-12
1344 미국시민권 취득 목적 군입대 중국인 강제 퇴역 최고관리자 08-12
1343 미국 이란과 한통속 터키 경제 초토화 최고관리자 08-11
1342 중국은 미국시장에서 뗴 돈 벌어 최고관리자 08-03
1341 문재인 정권의 적폐 삼성 스마트폰 시장 암울 최고관리자 08-06
1340 베네수엘라 대통령 암살 미수 자작극? 최고관리자 08-05
1339 재무부,북한과 불법 거래 러시아은행 추가 제재 최고관리자 08-04
1338 트럼프,자본 이득세 인하 경기부양에 한몫 최고관리자 08-01
1337 미국 500대 기업이윤 22% 껑충 최고관리자 07-30
1336 북한 미군유해 송환 대가 요구 안했다 최고관리자 07-30
1335 트럼프 대통령,미군유해 55구 송환 김정은 위원장에 감사 최고관리자 07-27
1334 미국은 중국 갑싼인거비 때문에 뜯겨왔다 최고관리자 07-21
1333 세계 6위거부 저커버그 하루만 1500억 달러 사라져 최고관리자 07-26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s reserved by Americantown University Mediatech, 2007 Email: yankeetime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