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
English | Chineses | japanese

트럼프 가짜키스 가짜뉴스 춤춘다
최고관리자 18-02-21 02:49
 


대통령 괴롭히는 성추행 보도



트럼프 알지못하는 여성이 또
 

<span class='label-only' >속보</span>인터뷰 여성은 트럼프타워내 부동산회사 안내직원

 

Image result for RNC presidential advisors board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0일 자신에게 과거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한 여성의 인터뷰를 실은 워싱턴포스트(WP) 기사를 완전히 조작한 '가짜뉴스'라고 반박했다.

크룩스라는 여성은 지난 2016년 대선 과정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2005년 뉴욕의 트럼프타워에서 자신에게 강제로 입맞춤했다는 내용을 폭로한 뒤 공론화를 시도했다.

당시 트럼프타워 안에 있는 한 부동산 개발 회사의 안내 데스크 직원이었던 크룩스는 지난해 말 다른 피해여성들과 함께 뉴욕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회 조사를 공식 요구했다.

최근에는 오하이오 주의회 하원의원 출마를 선언했다.

그녀는 이번 인터뷰에서 "누구 한 명이라도 듣고 있는가. 사람들이 내 말에 귀를 기울이게 하려면 계속해서 말하는 수밖에 없다고 생각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내가 알지 못하고, 내가 아는 한 결코 만난 적이 없는 여성이 '가짜뉴스' 워싱턴포스트의 1면에 등장했다"며 "내가 12년 전 트럼프타워 로비에서 그녀에게 (2분 동안) 키스했다는 내용은 전부 거짓말이라고 올렸다.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면서 "누가 보안 요원도 옆에 있는 공공장소에서 그런 일을 하겠는가. 카메라도 작동하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또 하나의 가짜 혐의"라며 "왜 워싱턴포스트는 나에 대한 기사를 날조하기 위해 돈을 받았던 여성들의 이야기는 보도조차 하지 않는가라면서. 한 여성은 주택 저당금을 받고 워싱턴포스틍[ 매수됐다"고 폭스뉴스의 보도를 언급했다.

트럼프는 그러면서  "단지 폭스뉴스만 이 내용을 보도했다. 주류 언론의 구미에는 안 맞는 이야기"라고 덧붙였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대선 당시 13명의 여성으로부터 성희롱 내지 성추행을 당했다는 의혹에 휘말린 바 있다.

Yankeetimes    NewyorkTV 2/20/18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18-03-16 18:09:16 SPORTS에서 이동 됨]

Total 1,344
1344 문재인,비핵화 시간표 딜 미국에 넘겨 최고관리자 09-17
1343 샛별 아이비 리거 "올린" 공과 대학교 최고관리자 09-09
1342 명문 하버드대 세계 1위 차지 최고관리자 09-07
1341 트럼프,매케인 장례식 불참 이유 있었다 최고관리자 09-03
1340 트럼프,"매케인 추모성명 싫다 최고관리자 08-27
1339 Trump, McCain was absent for funeral 최고관리자 09-03
1338 스마트폰 아이폰으로 찬양과 말씀 최고관리자 08-26
1337 미국 유일 장수 게르마늄 유황 온천 최고관리자 07-08
1336 뇌종양 투병 존 매케인 별세 최고관리자 08-26
1335 트럼프 변호사 코어 검찰에 약점 잡혔나? 최고관리자 08-22
1334 여자비서와 합의섹스 안희정 완전 무죄 최고관리자 08-14
1333 트럼프,백악관 전 참모는 "개" 최고관리자 08-14
1332 존 볼튼, 터키 미국목사 석방 안하면 협상없다 최고관리자 08-14
1331 조현준 효성 그룹회장 밀수안 했는데 최고관리자 08-12
1330 여론조작 드루킹 몸통 숨바꼭질 미궁속으로 최고관리자 08-01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s reserved by Americantown University Mediatech, 2007 Email: yankeetime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