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
English | Chineses | japanese

명문 하버드대 세계 1위 차지
최고관리자 18-09-07 20:37

MIT 예일 콜럼비아 칼택 순


3대 공과대학 칼택 MIT 올린  


양보다 질이중요 대학 평가




올해 미국 대학 순위평가에서 하버드가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월스트릿저널(WSJ)과 영국의 타임스 고등교육(THE)이 시행 조사한 통계다.

공과대학으로는 1위 칼택 2위 MIT 3위 올린 대학이 랭크됐다.

 MIT, 예일, 컬럼비아, 칼텍 순으로 2~5위에 올랐다.

올해 상위 50개 대학 순위에서는 예일대가 6위에서 3위로 올라와 스탠포드대와 자리를 바꿨다.

브라운대가 4계단 상승해 7위로, 코넬은 10위에서 11위로 한 단계 하락했다.

UC 버클리는 7계단 상승해 33위로 올라섰다.


이밖에 밀워키에 있는 앨버노 칼리지와 앨라배마주 몬테발로대학 등은 일부 분야에서 하버드와 MIT 등에 비견되는 평가를 받아 ‘숨은 보석’으로 간주됐다.

월스트릿저널은 지난 5일 발표를 통해 올해 상위 50개 대학 순위에서 칼텍과 같은 재학생 1,000명 규모의 적은 학생 수를 지닌 대학이 상위권에 들어선 점에 주목하면서 칼텍보다 학생수가 20배나 많은 USC의 경우는 17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또 상위 50개 대학 가운데 학생수 3,000명 미만의 리버럴아츠 대학들이 13개에 달한다고 지적했다.

대학평가에서 양보다 질이 중요하다는 지적이다. 50개 대학 가운데 학부 학생 수가 2만 명을 넘어서는 대학은 9개에 달했다.

Yankeetimes

Total 1,360
1360 홍준표 귤 200톤 밑창에 김정은 통치자금이? 최고관리자 11-12
1359 한국정가의 샛별 이언주 ,"보수 좌파 싹 쓸어 내야 최고관리자 11-10
1358 엄앵란 "엉망진창으로 살았다.내가 울면 망지가 걷지못한다 " 최고관리자 11-07
1357 자유파괴 국가파괴 문재인 퇴진 국민총궐기 / 미주조선 최고관리자 10-26
1356 박근혜 석방하라 빌보드 LA에 등장 최고관리자 10-27
1355 5.18 광주사태 북한군 개입설 퍼뜨린 지만원씨 패소 최고관리자 10-25
1354 홍준표 문재인 국민속이기 가짜평화 쑈 곧 들탕 최고관리자 10-20
1353 이해찬은 한번물면 놓지않는 "핏불"테리어 최고관리자 10-09
1352 해발 4000피트 아구앙가에 게르마늄 유황 생명수가... 최고관리자 04-25
1351 기적의 게르마늄 유황샘물 아구아스프링스 장수온천 최고관리자 04-25
1350 연방의원 도전 한인 공화당 영김 고전 최고관리자 10-08
1349 종전선언 주장 문재인 꼼수 밍신살 최고관리자 10-02
1348 리용호,일방적 핵 해제 안 하겠다 그러면 죽는다 최고관리자 09-29
1347 사법 노략질 혐의 양승태 전 대법원장 개망신살 최고관리자 09-30
1346 로버트 에이브럼스 신임 주한 미군사령관 내정 최고관리자 09-16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s reserved by Americantown University Mediatech, 2007 Email: yankeetime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