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
English | Chineses | japanese

엄앵란 "엉망진창으로 살았다.내가 울면 망지가 걷지못한다 "
최고관리자 18-11-07 02:45

고 신성일씨 영결 150명 엄수

선녀같이 공경하고 싶지만 늦어


 

"

우리는 엉망진창으로 살았다"선녀같이 공경하고 싶지만 늦었다."

부인 엄 앵란 여사는 조객 150명 분향과 헌화 마지막 가는길을 배웅했다.

 

Image result for 신성일 영결식

 



6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서 엄수된 배우 신성일의 영결식에서 아내 엄앵란 씨(82)씨는 마지막 인사말에서 “(제가) 울면
망자가 마음이 아파 걷지 못하니, 밤에 집으로 돌아가 이불을 뒤집어쓰고 실컷 울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희로애락도 많지만 그간 엉망진창으로 살았다.

남편이 다시 태어나 함께 산다면 선녀같이 공경하고 싶지만 늦었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내비치기도 했다.

이어 추모객들을 물끄러미 바라보더니 “댁에 계신 부인들에게 잘하시라. 그러면 기쁨이 온다”고 덧붙였다.

영결식에는 엄 씨를 비롯한 유가족 및 친지와 원로배우 신영균, 김동호 전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 이장호 정진우 감독, 오석근
영화진흥위원장, 배우 이덕화 독고영재 김형일 등 150여 명이 참석해 고인에게 영원한 작별 인사를 했다.

공동장례위원장을 맡은 지상학 한국영화인총연합회장은 “큰 별은 사라지지 않는다. 다만 육신이 사라지는 죽음만이 있을 뿐”이라며
“고인은 한국 영화의 전설이자 신화였다. 이제 하늘의 별이 되었으니 우리 영화계를 잘 보살펴 달라”고 애도했다.

영결식이 끝나고 고인의 영정은 손자가, 고인이 누운 관은 안성기 이덕화 김형일 독고영재 등이 운구차로 옮겼다. 고인은
서울추모공원(서울 서초구)에서 화장됐고 이후 생전 자택이 있는 경북 영천시 선영으로 이동했다.




Image result for 신성일 사망


7일에는 경북 영천시 괴연동 고인의 한옥 자택 ‘성일가(星一家)’ 정원에서 추도식이 거행된다.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DIMF)
사무국이 주관해 추도식과 추모공연이 열릴 예정이다. 대구 출신인 고인은 2008∼2013년 DIMF 이사장을 지냈다.

유해는 자택 정원에 안장되며 봉분은 하지 않는다. 고인은 2008년 10월부터 지인의 소개로 이곳에 한옥을 지어 살아왔다.
2011년 결혼 47주년을 기념해 심은 벚나무 5그루가 있다. 고인은 평소 지인들에게 “죽고 나면 이곳에 묻어 달라”고
말해왔다. 영천은 보현산 천문대가 있는 곳으로 별빛이 잘 보이는 곳으로 유명하다. 한국 영화의 별 신성일은 영천의 별빛 아래서
영원한 안식에 들어간다.


YAnkee chosun


Total 1,411
1411 불법체류자 숨을곳이 없다 최고관리자 06-12
1410 가짜뉴스 퍼나르기 라디오코리아 비난 / USchosunTV 최고관리자 06-13
1409 고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여사 별세 최고관리자 06-10
1408 황교안,문재인 4대강 철거 절대반대 최고관리자 06-09
1407 한국인 관광객 26명 다뉴브강에 수장시켜 최고관리자 05-30
1406 문재인 딸 다혜 치외법권적 존재 공주? 최고관리자 06-05
1405 트럼프 대통령,북한의 존 볼튼 이간질 차단 최고관리자 05-31
1404 박원순 서울시장 북한 퍼주기 가세 최고관리자 06-01
1403 문재인 딸 다혜 가족 동남아 이주 정치쟁점화 최고관리자 05-08
1402 뇌물 챙긴 이명박 큰형 이상득 감옥행 최고관리자 05-14
1401 반트럼프 민주당 트럼프 탄핵 1000만명 서명 받아 최고관리자 05-11
1400 오지랍 넓은 문재인 김정은 미사일 도발에 움찔 최고관리자 05-04
1399 김무성,"다이너마이트로 청와대 폭파하자" 최고관리자 05-03
1398 민주당 조 바이든 2020 대선경선 레이스에 최고관리자 04-30
1397 고 장자연 사생활 루머 퍼뜨린 배우 윤지오 사기혐의 피소 최고관리자 04-26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s reserved by Americantown University Mediatech, 2007 Email: yankeetime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