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
English | Chineses | japanese

조 바이든에 당했다! 여성 7명으로 늘어나
최고관리자 19-04-04 23:59



Joe Biden Mad for Beautiful Girls




예쁜여자 보면 사족을 못쓴다



공화당,바이든 영상 올려 조롱

 


 
(속보)민주당의 유력 대권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여성을 괴롭히는 신체 접촉으로 불편을 느꼈다는 여성들의 폭로가 속출,7명으로 늘어났다.



바이든 전 부통령이 '개인 공간 존중에 유념하겠다'고 직접 다짐하는 영상을 공개하면서 진화에 나섰으나 오히려 피해를 주장하는 이들이 늘어나는 상황이다.


그의 대권 도전 선언에 어떤 영향을 주게 될지 주목된다.


Image result for 손버릇 나쁜 바이든 동영상 다운



워싱턴포스트(WP)는 4일 바이든 전 부통령의 신체 접촉으로 불편함을 느꼈다는 여성 3명에게서 피해사례를 취재했다고 보도했다.


뉴욕타임스(NYT)도 전날 비슷한 경험을 가진 여성 2명을 취재했다고 보도했다.


애초 바이든 전 부통령의 신체 접촉을 공개적으로 문제 삼은 민주당 여성 정치인 루시 플로레스와 추가 폭로를 한 에이미 래포스까지 모두 7명이나 되는 것이다.


베일 코너트-욘트는 2013년 봄 백악관 인턴으로 일하던 Image result for 손버릇 나쁜 바이든 동영상 다운



시절 집무동에서 현직 부통령이던 바이든과 마주쳤다. 바이든이 다가와 자신이 누군지 알리고 악수를 청했다.


코너트-욘트는 "그가 자기 손을 내 뒷머리에 올리고는 자신의 이마를 내 이마 쪽으로 누르며 내게 말을 했다. 나는 너무 충격을 받아서 그가 뭐라고 하는지 집중하기도 어려웠다"고 WP에 말했다.



그는 "바이든이 내게 '예쁘다'고 말했던 게 기억난다"면서 불편한 기분이었던 것은 물론 직장에서 외모를 언급하는 것이 당혹스러웠다고 했다.


이는 많은 여성을 불편하게 하고 직장에서 동등하지 않게 만드는 부적절한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소피 카라섹도 2016년 오스카상 시상식에서 바이든을 만나 성폭력을 겪고 자살을 택한 한 대학생의 가슴 아픈 사연을 전했다. 그러자 바이든은 카라섹의 두 손을 잡고 자신의 이마를 카라섹의 이마에 갖다 댔다.


카라섹은 "바이든의 지지가 고맙기는 했지만 불편했고 어떻게 반응해야 할지 몰랐다"면서 "바이든은 사람들과의 연결을 중시한다고 하고 그건 중요한 것이지만 양방향(연결)인가가 중요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22세인 케이틀린 카루소는 NYT에 19세 시절 네바다대학에서 열린 성폭력 방지 행사에서 바이든을 만난 경험을 털어놨다.

 

바이든이 의자에 앉아 있는 자신의 허벅지에 손을 올렸고 좀 길게 느껴질 정도로 자신을 안아줬다는 것이다.


D.J.힐이라는 여성도 2012년 바이든이 자신의 어깨에 손을 올렸다가 등을 훑어 내려갔다면서 "아주 불편했다. (이 폭로가) 바이든에게 깨달음과 자기 인식의 순간이 되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남녀노소 모두에게 격려와 지지의 뜻으로 스킨십을 해왔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불쾌했다는 폭로가 이어지면서 대권 가도에 타격이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신체 접촉 논란에도 예정대로 이달 말쯤 대권 도전 선언을 할 가능성이 크지만 구시대적이고 부적절한 인사라는 비판 여론과 공화당의 공세를 피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게다가 바이든 전 부통령이 전날 해명 영상을 공개하며 처신에 주의하겠다고 강조하면서도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에 대해 사과를 하지 않은 것을 두고 진정성이 부족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바이든 전 부통령의 어깨에 바이든 전 부통령이 뒤에서 손을 올리고 뒷머리에 키스하는 합성 영상을 트위터에 올리며 노골적으로 조롱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돌아온 걸 환영한다 조!"라고 적었다. 미국 언론은 트럼프 대통령의 반응을 보도하며 2016년 대선 당시 10여명의 여성이 트럼프의 부적절한 처신을 문제 삼았으나 트럼프 대통령은 모두 부인했다는 내용을 곁들였다.


공화당도 공세의 고삐를 당길 것으로 전망된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민주당 내 대권주자 중 지지도 1위를 달리고 있다.


Yankeetimes 4/4/19

 


Total 1,471
1471 종교자유 악용하는 성직자들 반성하라 최고관리자 02:42
1470 구속 전광훈 목사 사이비 정치가로 전락 최고관리자 02-24
1469 트럼프 대통령 미운털 존 루드 국방차관 쫒아내 최고관리자 02-21
1468 미셀박 스틸,김정은에 끌려다니는 문재인 대북정책 비판 최고관리자 01-18
1467 트럼프 앙숙 미트 롬니 당에서 거세 되나 최고관리자 02-06
1466 우한폐렴 사망자 1천명 돌파 최고관리자 02-11
1465 서울대 조국 교수 쫒아내 최고관리자 01-29
1464 전광훈 목사 정치장사치로 돌변 최고관리자 01-22
1463 심재철 반부패부장은 추미애 밑딱게 최고관리자 01-19
1462 주한미군 주둔비 50억 달러 최고관리자 12-03
1461 테러리스트 솔레이마니 개XX 최고관리자 01-16
1460 문재인 하야 전광훈 목사 영장 기각 최고관리자 01-03
1459 폼페이오,외교관들에 "이란 반정부 단체 접촉 금지령 최고관리자 01-08
1458 "밥맛" 추미애 법무장관 입각 최고관리자 01-02
1457 문재인 하야 집회 전광훈 목사 감옥가나? 최고관리자 12-26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s reserved by Americantown University Mediatech, 2007 Email: yankeetime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