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
English | Chineses | japanese

호건 맬릴랜드 주지사 불령 한국산 코로나 검사기 가져와 놓고 해프닝
최고관리자 20-05-04 01:27

한국 진단도구 올때 메릴랜드군 


출동한 건 연방정부 가로챌까봐?



연방정부가 FDA에서 승인이 되지 않는 

검사기를 빼앗아 갈 이유가 없는데 .. 

호건 주지사 '연방상원의원' 미래 보인다 - 미주 중앙일보


메릴랜드주 호건 주지사(사진)가 한국산 신종 코로나 19 바이러스 감염증 진단도구를 공수하면서 주방위군과 주경찰을 동원했던 것은 연방정부가 가로채거나 빼돌릴까 봐서였다고 CNN에 말해 웃음을 사고있다. 

그는 3일 CNN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연방정부나 누군가가 가져갈까 봐 주방위군과 주경찰을 동원해 비밀장소에서 한국에서 공수한 진단도구를 보관하고 있다했다.

이에 기자가 그럴 필요가 있느냐는 질문을 받자 "지금은 필요한지 잘 모르겠다"고 발뺌을 했다.

문제가 됐던 건 한국에서 진단도구를 가져올 때"라면서 "몇몇 주지사 동료들에게서 연방정부가 화물을 가로채거나 빼돌린다는 얘기가 있었기 때문에 우리는 아주 조심했다"고 설명했다.

우리는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게 확실히 하고 싶었다"면서 "그래서 주방위군과 경찰을 배치했고 한국 항공기가 보통 착륙하는 덜레스 공항 대신 볼티모어-워싱턴 공항에 착륙시킨 것"이라고 부연했다.

인천에서 출발한 대한항공 항공기는 보통 버지니아주의 덜레스 공항에 착륙하는데 연방정부가 끼어드는 상황을 방지하고 만일의 경우에 대비하기 위해 도착지를 메릴랜드주의 볼터모어-워싱턴 공항으로 바꾼 뒤 주방위군 및 경찰을 배치했다는 것이다.

호건 주지사는 "지금은 연방정부와 협력하고 있다"면서 "이제는 걱정거리가 아니지만 솔직히 한국산 진단도구를 들여올 때는 문제가 됐다"고 덧붙였다.

호건 주지사는 지난달 30일 워싱턴포스트(WP)와의 인터뷰에서 '진단도구를 실은 항공기가 안전하게 도착하기를 바랐고 필요한 주민에게 전달하는 것을 누구도 방해할 수 없게 경비했다'면서 주방위군과 경찰을 배치한 배경을 설명했으나 연방정부가 빼돌릴까 봐 그런 것이라고 명시적으로 언급을 하지는 않았다.

호건 주지사는 WP 인터뷰에서도 매사추세츠 주지사가 마스크를 공수해왔다가 연방정부에 몰수당했다는 얘기를 하더라면서 "약간 걱정이 됐다"고 말하기도 했다.

메릴랜드주는 한국과 3주 넘는 논의 끝에 지난달 18일 50만 회 검사가 가능한 코로나19 진단도구를 한국에서 들여왔다. 
호건 주지사의 아내는 한국계인 유미 호건 여사로 이번 진단도구 공수에도 역할이 컸던 것으로 전해졌다.

Yankeetimes    NewyorkTV 5/3/20

Total 1,520
1520 바이든 선거자금 트럼프 보다 많아 최고관리자 02:04
1519 트럼프 재선 후원금 최고치 경신 최고관리자 07-02
1518 게르마늄유황 온천 아구아 스프링스 곧 문연다 최고관리자 06-21
1517 해발 4000피트 기적의 게르마늄 홀리처치 팬션 최고관리자 11-12
1516 뉴욕 가면 2주 자가 격리 최고관리자 06-25
1515 미국 2대도시 시카코 하루살인 18건 최고관리자 06-25
1514 흑인 플로이드사망 연루 전 경관 2명 보석 최고관리자 06-21
1513 국가기밀 책팔이 존 볼튼 도마위에 최고관리자 06-16
1512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세계 시청 2500만명 최고관리자 06-18
1511 극좌진보 75세 안티파이 자작 상해 ? 최고관리자 06-09
1510 연합뉴스,트럼프 정부 음해 모략 악랄 보도 최고관리자 03-31
1509 오랜지 카운티 보건국장 퇴출 최고관리자 06-10
1508 가정폭력 흑인 랭케스트 경찰에 총맞고 사망 최고관리자 06-13
1507 스타벅스 종업원에 흑인시위 복장 착용 금지령 최고관리자 06-12
1506 흑인 플로이드 죽음 현장 사진 흑인 소녀가 찰영 최고관리자 06-12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s reserved by Americantown University Mediatech, 2007 Email: yankeetime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