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
English | Chineses | japanese

노무현은 뇌물먹고 자살한 사람 문재인도 그런류
양키타임즈 17-03-02 10:07



홍준표,막말이 아니고 사실이 분명




민주 1등 문재인 몰랐다면 깜 안돼




국회 꿰맞춘 탄핵 법리적으로 미흡


 

 

 

홍준표 경남지사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해 “뇌물 먹고 자살한 사람”이라고 한 자신의 발언이 “막말이 아니고 팩트”라며 재차 강조했다.

 

홍 지사는 2일 TV조선 ‘이것이 정치다’에 출연해 해당 발언에 야권이 “인격 수양부터 다시 하라”며 비난한 데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홍 지사는 “노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이란 사람(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지칭)이 뇌물 받은 것을 몰랐다면 깜이 안 되는 것이고 알았다면 공범 아닌가”라며 “사실을 얘기하는데 막말이라고 하느냐”고 말했다.

 

이어 그는 “DJ 같은 경우에 1997년 1300억원 비자금 사건이 터졌다”며 “검찰이 수사를 중지했고 대통령이 되고 난 뒤엔 어처구니없는 이유로 무혐의 처리됐다”고 말했다.

 

 

 

박근혜 난잡한 최순실하고 놀다가 개망신 

 

 

그러면서 “자기들이 신격화하고 우상으로 삼는 사람은 그래도 되고, (내가) 1억원도 안 되는 돈을 받았다는 의혹이 항소심에서 무죄로 확정되었는데도 자격 운운하는 것에 대해 한 얘기”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에 대해서는 “무능한 대통령이 확실하다. 정치적 탄핵은 맞다.“그러나 박 대통령의 탄핵 사유에 대해서는 사법적으로 입증할 수 있겠냐. 특검의 공소장도 일방적 주장으로 만들어 그걸 가지고 어떻게 탄핵을 하냐”고 주장했다.

 

홍 지사는 박근혜 대통령을 향해 국민의 분노는 어떻게 대통령이 저렇게 난잡한 애들하고 노는 허접한 여자(최순실 씨)한테 인사를 묻고 정책을 물었을까에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정치적 탄핵과 사법적 입증은 다르다며 “특검은 정치검찰인데, 특검의 일방적 주장을 갖고 어떻게 탄핵할 수 있느냐”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달 28일 경남 창원에서 인명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오찬을 한 뒤 기자들에게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를 겨냥해 “지금 민주당 1등 하는 후보는 자기 대장이 뇌물 먹고 자살한 사람”이라고 한 바 있다.

 

안희정 충남지사에 대해서도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실형을 살고 나온 사람”이라고 비난했다.

 

이에 민주당은 “인격 수양부터 하라” “인두겁 썼다고 다 같은 사람이 아니다”고 응수해 논란이 일었다.

 

Yankeetimes  Usacast 3/2/17
.


Total 2,205
2055 문재인 정권, 무소불이 검찰개혁 예고 했지만.. 최고관리자 06-11
2054 코미에게 러시아 수사 중단하라고 지시하지 않았다 최고관리자 06-08
2053 코미,국가기밀 유출자 기소될 수 최고관리자 06-08
2052 김정은에 망신당한 문재인 민간인 방북 거절 최고관리자 06-05
2051 외교깜깜이 문재인,외교문외한 반기문 전 유엔총장 훈수 들어 최고관리자 06-04
2050 말로만 트럼프 탄핵 코미 전 국장 상원증언 마음대로 떠들어라 최고관리자 06-03
2049 위장 전입 이낙연 총리 취임 강경화도 ? 최고관리자 05-26
2048 미국시민권자 북한여행 전면금지법 발의 최고관리자 05-25
2047 박근혜 역사적 재판 18개 혐의 모두 부인 최고관리자 05-22
2046 조국의 정윤회 문건 재조사 검찰 강력 저항 양키타임즈 05-14
2045 조국,국정농단 촉발 정윤회 문건 재조사 양키타임즈 05-12
2044 주한미군,한국 사드 주요장비 배치 완료 양키타임즈 04-25
2043 주한미군 가족 민간인 국외탈출 훈련 양키타임즈 04-22
2042 문재인,"쌍놈의 라도 사람들 " /워싱턴 딱따구리 양키타임즈 04-20
2041 한국 대통령 후보 15명중 10명 전과자 문재인 전과 2범 양키타임즈 04-17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Copyrights reserved by Americantown University Mediatech, 2007 Email: yankeetime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