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
English | Chineses | japanese

문재인 최악의 경제위기 봉착
최고관리자 18-10-11 18:21


증시 완전 페닉 장기 실업난 



10년전 금융위기 연상시켜  

 

 

 


(서울=문재혁 특파원)


미국을 찿는 한국인들이 입에 담는 말은 문재인 경제가 최악의 위기를 맞았다였다.


국민세금을 풀어 수십만명의 공무원을 증원하면서 실업난을 땜질하려는 꼼수가 드러나 국민들의 반발을 사고있다.

 

청년실업자와 장기실업자는 계속 늘어나고 영세상인들은 최저임금 인상으로 문을 닿고있다.

 

미국주가 폭락의 후폭풍으로 한국증시는 완전 패닉상태에 빠져, 10년전 미국발 글로벌 금융위기때와 같은 '공포의 검은 목요일'을 경험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 이번 미국발 주가 폭락은 '기술주'를 정조준하고 있어,그동안 반도체 초호황에 절대적으로 기대어온 한국경제에 치명상을 가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를 증폭시켰다.


외국인 매도 공세에 원/달러 환율은 급등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거래일보다 10.4원 급등한 1144.4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11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코스피지수는 외국인의 가공스런 매물 폭탄으로 전 거래일보다 무려 98.94포인트(4.44%) 폭락한 2,129.67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낙폭은 지난 2011년 11월10일(-4.94%) 이래 7년 만에 최대다.


거래일 연속 하락 마감이자, 종가 기준으로는 작년 4월 12일(2,128.91) 이후 최저치다. 코스피가 거래일 연속 하락 마감한 것도 2014년 4월 23일∼5월 7일 이후 약 4년 5개월 만이다.

외국인은 이날도 4천896억원어치를 순매도하며 폭락을 주도했다.


외국인은 총 2조5천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개인과 기관은 각각 2천206억원, 2천418억원 순매수로 맞섰으나 폭락을 막기엔 역부족이었다.


외국인 집중매도로 대장주인 삼성전자(-4.86%), 셀트리온(-5.24%) 등 기술주들이 집중타격을 입었다.


코스닥지수도 전 거래일보다 40.12포인트(5.37%) 폭락한 707.38로 거래를 마감하며, 작년 11월 7일(701.14)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날 낙폭은 2013년 6월 25일(-5.44%) 이후 5년 3개월여만에 최대다.


다른 아시아 증시도 패닉에 빠져들었다..


일본 닛케이지수는 이날 915포인트(3.89%) 폭락 마감했고, 대만 가권지수는 낙폭이 더 커 무려 660.72포인트(6.31%)나 폭락하며 10년래 최대 폭락을 경험해야 했다.


중국 상하이증시도 5.22% 폭락 마감했고 선전증시는 낙폭이 더 커 6.45% 폭락했다. 두 지수 모두 4년 만에 최저 수준이다.


노무라증권의 마쓰우라 히사오 주식전략가는 <다우존스>에 "미연준이 12월 기준금리를 또 올릴 것이고, 연준의 추가 금리 인상은 국채에 타격을 주고 이는 다시 주식에 충격을 줄 것"이라고  "예곻했다.




Yankeeyimes  Yankeemoney  10/11/18


Total 2,247
2247 문재인 정적 이재명 끌어내리기 혈안 최고관리자 01:39
2246 미국의 대북제제에 피말라 최고관리자 11-16
2245 트럼프,"문재인 미국승인 없이 아무것도 못해" 최고관리자 11-09
2244 죽은귀신 팔아 출세하는 한국정치 패걸이들 ... / 안정재 칼럼 최고관리자 10-06
2243 문재인 "돌아이",김정은 대변인 국제망신 살 최고관리자 10-20
2242 US Department of State ,Do not start construction of North and south R… 최고관리자 10-18
2241 마크롱,문재인 대북제재 완화 요청 퇴짜 최고관리자 10-16
2240 문재인은 "삘강 수박" 반미 친북주의자 최고관리자 10-12
2239 문재인 최악의 경제위기 봉착 최고관리자 10-11
2238 트럼프, 흉악한 가짜뉴스 휘말린 공직자 해임 안 해 최고관리자 10-08
2237 Trump do not dismiss pulic officials who suffocate fake news 최고관리자 10-09
2236 브랫 캐버노 114번째 연방 대법관 탄생 최고관리자 10-07
2235 억만장자 조지 소로스가 사사건건 트럼프 반대 최고관리자 10-06
2234 연방대법관 후보 캐버노 상원 인준 확실 최고관리자 09-28
2233 트럼프,악랄 여자 때문 남자가 망가져 최고관리자 10-03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s reserved by Americantown University Mediatech, 2007 Email: yankeetime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