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
English | Chineses | japanese

고영환 박병대 전대법관 영장 기각
최고관리자 18-12-06 23:34


“구속 필요성 인정 어려워”



문재인 권력편들기 검찰 망신 

 



영장심사 출석 ‘사법농단’ 전 대법관 사법행정권 남용 사건에 관여한 의혹을 받는 고영한 전 대법관(왼쪽)과 박병대 전 대법관이 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전직 대법관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8.12.6  연합뉴스




전 대법관 사법행정권 남용 사건에 관여한 의혹을 받는 고영한 전 대법관(왼쪽)과 박병대 전 대법관이 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서 구속영장이 기각됐다,법관이 법관을 탄핵하는 문재인 정권의 적폐 청산이 엿을 먹은 셈이다.


  
 재판 개입과 판사 사찰 등 사법농단 지시 의혹을 받고 있는 박병대(61)·고영한(63) 전 대법관에 대한 구속영장이 7일 새벽 기각됐다.


사법부 최고위 법관의 구속이라는 헌정 사상 초유의 사태에서 두 대법관은 구속에서 벗어났다.

문재인식 적페청산 판사가 판사를 탄핵하려던 초유의 사건이다.


두 전직 대법관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되면서 양승태 전 대법원장 조사만 남겨둔 검찰로서는 향후 수사에 타격을 입게 됐다.


서울중앙지법 임민성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지난 6일 박 전 대법관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어 구속 사유와 필요성 등을 심리한 뒤 이날 새벽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임 부장판사는 “범죄혐의 중 피의자의 관여 범위와 그 정도 등 공모 관계의 성립에 대해 의문의 여지가 있는 점, 이미 다수의 관련 증거 자료가 수집돼 있는 점, 피의자가 수사에 임하는 태도와 현재까지 수사경과 등에 비추어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다고 보기 어려운 점, 피의자의 주거·직업·가족관계 등을 종합해 보면 현단계에서 구속 사유나 구속의 필요성,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이유를 밝혔다.


명재권 영장전담 부장판사도 “본건 범행에서 피의자의 관여 정도와 행태, 일부 범죄 사실에 있어 공모 여부에 대한 소명 정도, 피의자의 주거지 압수수색을 포함해 광범위한 증거 수집이 이뤄진 점, 현재까지의 수사진행 경과 등에 비추어 현단계에서 피의자에 대한 구속 사유와 필요성,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고 전 대법관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임 부장판사는 지난 10월 27일 박 전 대법관과 함께 사법 농단을 공모한 핵심 인물인 임종헌(59) 전 법원행정처 차장에 대해서는 범죄 혐의가 소명된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한 바 있다.


박 전 대법관은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들이 일본 기업을 상대로 낸 민사소송, 전교조 법외노조 통보처분 행정소송, 통합진보당 국회의원과 지방의원의 지위 확인 소송 등 여러 재판에 개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고 전 대법관은 ‘정운호 게이트‘ 사건 당시 검찰 수사정보를 빼돌리고 사법부 블랙리스트 문건을 결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지난달 14일 임 전 차장을 구속 기소한 후 박·고 전 대법관을 여러 차례 소환 조사하며 혐의를 입증하는데 전력을 다했다. 이에 양승태 대법원장 시절 법원행정처장 중 혐의가 무겁다고 판단된 박·고 전 대법관에 대해 지난 3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구속영장이 기각되자 검찰은 강하게 반발했다.


검찰 관계자는 “이 사건은 개인의 일탈이 아니라 철저한 상하 명령체계에 따른 범죄로서, 큰 권한을 행사한 상급자에게 더 큰 형사책임을 묻는 것이 법이고 상식”이라며 “임 전 차자이 구속된 상태에서 상급자인 박·고 전 처장 구속영장을 모두 기각한 것은 재판의 독립을 훼손한 반헌법적 중범죄의 전모를 규명하는 것을 막는 것으로서 대단히 부당하다”고 밝혔다.


검찰은 박·고 전 대법관에 대한 구속영장 기각 사유 등을 검토한 뒤 영장 재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Yankeetimes 12/6/18


Total 2,325
2325 트럼프 대통령 불법체류자 200만명 추방 박차 최고관리자 06-18
2324 한인 불법체류자 급증 20만명 육박 최고관리자 06-14
2323 한국인 1400명 입국 거부 최고관리자 06-13
2322 트럼프 ,뉴욕타임스 워싱턴포스트 "국민의 적" 최고관리자 06-17
2321 트럼프,하원 불법 체류 청소년 구제법안 통과 코웃음 최고관리자 06-05
2320 불법체류 학생 추방 청원 교사 를 파면하다니.. 최고관리자 06-06
2319 중국 국방장관이 미국 대북제제 완화 촉구 최고관리자 06-03
2318 문재인,"뼛속까지 친미" 한국민 위해 참 다행 최고관리자 06-06
2317 트럼프 탄핵 반대 54% 최고관리자 06-03
2316 정신차린 문재인 트럼프의 대북제재 지지 최고관리자 06-04
2315 문재인 묻지마 "반일" 부메랑 최고관리자 05-29
2314 북한이 쏜 발광체는 미사일 유엔제재 위반 최고관리자 05-30
2313 서훈 국정원장 양정철과 만나면서 MBC 여기자 합석 최고관리자 05-28
2312 문재인 측근 양정철이 왜 설치고 다녀? 최고관리자 05-27
2311 트럼프,아베 우정 과시 최고관리자 05-25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s reserved by Americantown University Mediatech, 2007 Email: yankeetime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