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
English | Chineses | japanese

대리시험 마법사 마이크 리델 징역 20년 직면
최고관리자 19-04-12 18:08


브로커 학부모들 유죄인정




검찰 줄소환 수사 확대 계속   



   Image result for 하버드대 출신 마이크 리델

 


   사진=대리시험 마법사 하버더대 출신 마이크 리델

 

 

명문대 입시비리 스캔들에 관련된 하버드 출신 입시 컨셜던트 마이크 리델(36)이  최고 징역 20년형을 받을 수 있다고 USA투데이가 12일 전했다.


리델은 이날 오후 입시비리 스캔들 재판이 진행되는 보스턴 연방지법에 출석했다. 리델은 돈세탁, 사기공모 등 일부 혐의에 대한 혐의를 인정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리델은 자신의 부정행위 때문에 정당하게 공부한 학생들의 대입 기회가 박탈된 데 대해 공개 사과했다.


Image result for 명문대 비리 수사 확대Image result for 명문대 비리 수사 확대


검찰은 리델이 수사에 협조하고 유죄 인정 합의에 이르러 형량을 조절할 수 있음을 내비쳤다.

지난 2004년 하버드대를 졸업하고 테니스 선수로도 4년간 활동한 리델은 플로리다주에서 IMG 아카데미라는 교육 컨설팅 업체를 운영했다.


리델은 이번 입시비리의 총괄 설계자인 캘리포니아 입시 컨설턴트 윌리엄 릭 싱어(58)에게서 SAT·ACT 시험 1회당 1만 달러(1천137만 원)씩 받고 수십회에 걸쳐 대리시험을 봐준 것으로 밝혀졌다.


리델은 텍사스 등 여러 지역으로 원정을 다니며 대리시험을 보기도 했다.


싱어는 ACT는 30점대, SAT는 1천400점대를 보장할 수 있다며 학부모들을 꼬드겼다. ACT 만점은 36점이고, SAT 만점은 1천600점이다.


리델이 'SAT의 마법사'로 불리기도 했다고 전했다.


대입시험을 관장하는 감독관 2명도 싱어에 의해 매수돼 대리시험을 도와준 혐의로 기소돼 법정에 서게 됐다.


이번 주초 TV 스타 펠리시티 허프먼 등 입시비리에 연루된 학부모 13명은 싱어에게 뇌물을 제공한 혐의 등을 유죄로 인정했다.



Yankeetimes 4/12/19


Total 2,323
2323 트럼프, 의료비 바가지 청구 방지 "행정명령" 발동 최고관리자 06-26
2322 트럼프 시진핑 방북 쑈 관심없다 최고관리자 05-26
2321 트럼프,하원 불법 체류 청소년 구제법안 통과 코웃음 최고관리자 06-05
2320 불법체류 학생 추방 청원 교사 를 파면하다니.. 최고관리자 06-06
2319 중국 국방장관이 미국 대북제제 완화 촉구 최고관리자 06-03
2318 문재인,"뼛속까지 친미" 한국민 위해 참 다행 최고관리자 06-06
2317 트럼프 탄핵 반대 54% 최고관리자 06-03
2316 정신차린 문재인 트럼프의 대북제재 지지 최고관리자 06-04
2315 문재인 묻지마 "반일" 부메랑 최고관리자 05-29
2314 북한이 쏜 발광체는 미사일 유엔제재 위반 최고관리자 05-30
2313 서훈 국정원장 양정철과 만나면서 MBC 여기자 합석 최고관리자 05-28
2312 문재인 측근 양정철이 왜 설치고 다녀? 최고관리자 05-27
2311 트럼프,아베 우정 과시 최고관리자 05-25
2310 "일본 가시는길에 한국 꼭 다녀가시라" 최고관리자 05-24
2309 볼튼,북이 쏜 미사일은 신형 KN23 단정 최고관리자 05-25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s reserved by Americantown University Mediatech, 2007 Email: yankeetime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