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
English | Chineses | japanese

한국 환경부 블랙리스트 파문 /US 라디오조선 국제방송
최고관리자 19-02-20 00:55


"반문" 명단 청와대 보고



"문빠라"들로 바꾸려 혈안   




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환경부가 전 이명박 박근혜 정권에서 임명된 산하기관 임원들의 사표 제출 현황등을 담은 문건을 청와대에 보고했다는 진술을 환경부 직원들로부터 확보한 것으로 19일 확인됐다.

문재인 정권은 지금까지 그런사실 알지 못했다고 발뺍했었다.

하지만 청와대가 개입했다는 단서를 검찰이 확보했다. 

검찰은 지난달 환경부를 압수 수색하는 과정에서 환경부가 산하기관 임원들이 사표를 썼는지를 체크한 문건 등이 청와대에 보고됐다고 볼 수 있는 구체적 정황들을 확보했다.

환경부 인사 담당 직원들도 최근 검찰 조사에서 "청와대 인사수석실에 산하기관 임원 사퇴 현황을 보고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검찰에 실토했다.

부처 산하기관 임원 현황은 청와대 인사수석실에 보고되는 사안이다.

검찰은 인사수석실이 단순히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들의 사퇴 현황만 보고받은 게 아니라 전 정권 때 임명된 임원들에게 사표를 종용하는 과정에도 개입했다고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환경부가 산하기관 인사 채용에 개입했다는 증언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환경부가 전 정권에서 임명됐던 임원들을 표적 감사'해서 내보내고 문재인 정부 성향 인사를 앉히려 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김은경 장관은 '국정 철학'의 실현을 위해 산하기관 인사·업무 등 경영 전체에 대한 포괄적 관리·감독권을 적극적으로 행사할 수 있다"고 했다.

하지만 검찰은 환경부가 전 정부 시절 임명된 산하기관 임원들의 사표를 종용하기 위해 업무추진비 등으로 표적 감사를 시도한 내용이 담긴 문건을 다수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환경부 감사관실 컴퓨터에 있는 장관 전용 폴더에선 '산하기관 임원 조치
사항' 제목의 문건 등이 다수 발견됐다.


김현민 전 한국환경공단 상임감사는 검찰에 "환경부가 업무추진비로 나를 표적
감사했다"며 "검찰 조사에서 본 환경부 문건에는 나에 대해 '사표를 쓰지 않으면 개인 비위로 고발 조치하겠다'는 내용이 있었다"고 했다. "표적 감사가 없었다"고 했던 일부 환경부 직원들은 검찰이 이 문건들을 제시하자 "사표를 받기 위해 감사를 벌였다"고 진술을 바꾼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문재혁 기자

 

 

국제방송 >>>>www.usradiostar.com



Yankee Chosun  RadioTV  2/19/19







Total 1,731
1731 상 하원 대통령 국가비상사태 반대 결의 무력화 최고관리자 03-15
1730 주한미군 주둔비 추가로 50% 더 부담 최고관리자 03-14
1729 민주당 대선후보 너도나도 14명 경쟁 최고관리자 03-05
1728 물 만난 민주당 하원 ,트럼프 괴롭히기 올인 최고관리자 03-06
1727 좌파 문빠 MBC 시청률 대 폭락 최고관리자 03-01
1726 민주당 하원 ,트럼프 비상사태 반대 결의안 최고관리자 02-26
1725 트럼프 눈밖에 난 베네수엘라 마두로 운명은 ? 최고관리자 02-02
1724 조선일보 막말 삼가라 /워싱턴 딱따구리 최고관리자 02-20
1723 김정은 핵폐기안 하면 죽는다 최고관리자 02-20
1722 한국 환경부 블랙리스트 파문 /US 라디오조선 국제방송 최고관리자 02-20
1721 한국 BBQ 치킨프란차이스 KBS 상대 수천만불 손해 소송 최고관리자 02-20
1720 극좌파 주지사들 트럼프 국가비상사태 위헌소송 최고관리자 02-19
1719 낸시 펠로시,한국 국회의원들에 핀잔 최고관리자 02-14
1718 한국보수 언론들 한국당 사분오열 질타 최고관리자 02-11
1717 불법이민으로 미국사회 황폐화 최고관리자 02-07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s reserved by Americantown University Mediatech, 2007 Email: yankeetime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