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
English | Chineses | japanese

2010년 미국 비밀문서 폭로 어산지 영국서 잡혀
최고관리자 19-04-11 20:42



영 에콰도르 대사관 보호 철회



미국으로 신병인도 될지 주목"



매닝 일병 사건 공모 혐의 조사

 

 

 



미국 기밀문서 폭로와 여성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줄리안 어산지(48 사진 )가 11일  망명지인 영국 주재 에콰도르 대사관에서 영 국 경찰에 체포돼 압송됐다.어산지의 신병이 조만간 미국으로 인도될지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어산지는 백발에 하얀 턱수염이 덥수룩했다.


사복 경찰 여럿에게 팔과 다리를 붙들린 채 현관문 밖으로 실려 나와 경찰 밴 차량에 태워졌다.

백주대낮의 공개납치처럼 진행된 ‘어산지 체포 작전’이다.


폭로전문사이트 ‘위키리크스’(Wikileaks) 설립자 줄리안 어산지(47)의 ‘대사관 7년 망명’은 이렇게 막을 내렸다.


런던 경찰은 이날 런던 주재 에콰도르 대사관이 경찰의 진입을 허용함에 따라 어산지의 신병을 확보했다.


에콰도르 측이 그에 대한 보호 조치를 철회,레닌 모레노 에콰도르 대통령도 어산지가 망명과 관련한 국제규정을 반복적으로 위반함에 따라 외교적 보호조치를 철회했다고 이날 발표했다.

사지드 자비드 영국 내무장관은 “영국에서 사법절차를 밟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런던 경찰은 “영국의 보석 관련 규정을 어긴 혐의도 있지만 미국 정부를 대신해 체포한 것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미국 법무부는 이날 어산지가 첼시 매닝 전 일병의 이라크전 군사 기밀 폭로에 공모한 혐의로 지난해 3월 기소됐다고 밝혔다.


호주 국적의 어산지는 2010년 위키리크스에 이라크·아프가니스탄 전쟁과 관련한 미국 정부의 기밀문서 수십만 건을 올려 간첩 혐의로 1급 수배 대상이 됐다.


그해 8월 스웨덴에서 성폭행 혐의로 체포영장이 발부되자 2012년 에콰도르에 망명을 신청하고 런던 주재 대사관 건물 내에서 피신 생활을 해 왔다.


어산지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이른바 ‘러시아 스캔들’과 관련해 로버트 뮬러 특검팀이 지난달 24일 공개한 보고서에도 주요하게 등장하는 인물이다.


특검팀은 러시아가 힐러리 클린턴 전 민주당 후보 측 이메일을 해킹하며 대선에 개입하는 과정에서 위키리크스와 어산지의 역할도 조사한 것으로 알려진다.


Yankeetimes 4/11/19


Total 2,514
2514 김정은 ICBM 도발 하면 지옥 간다 /tvTrump 최고관리자 12-03
2513 김정은이만 골라 죽이는 신종무기 있나? 최고관리자 12-03
2512 북한 김정은 공포에 질려 벌벌 최고관리자 12-05
2511 트럼프,민주당 청문회 출석 거부 최고관리자 11-13
2510 한국 문재인 주한미군 방위비 50억 달러 수용할것 최고관리자 11-19
2509 한국민주당,방위비 50억 달러 인상 불가 최고관리자 11-13
2508 US Senate Reveals Trump Impeachment Democratic Investigation 최고관리자 10-26
2507 가주 검찰,기름값 폭리 조사중 최고관리자 10-23
2506 주사파 판사 아웃 ! 한국 사법부 개혁 필요 최고관리자 10-16
2505 문재인,빨갱이 대학생 전원 체포 강제월북시켜라 최고관리자 10-18
2504 조 바이든 아들 탈선 경고 묵살 최고관리자 10-18
2503 민주당 경선후보 조 바이든 우크라이나 의혹 역풍 최고관리자 10-16
2502 뉴욕연방법원 공적부조 시행 제동 최고관리자 10-12
2501 트럼프,북한과 비핵화 협상은 시간낭비 최고관리자 10-05
2500 will not cooperate with the White House Democratic impeachment 최고관리자 10-09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s reserved by Americantown University Mediatech, 2007 Email: yankeetime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