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
English | Chineses | japanese

조 바이든 아들 탈선 경고 묵살
최고관리자 19-10-18 18:14

 


"헌트"사외 이사로 거액받아

 


 


아들 비리 알고도 조치안 해    




조지 캔터 유럽 유라시아부차관보 중대 증언

 

 

   

Image result for 조바이든



조 바이든(사진) 아들 헌트의  '우크라이나 스캔들'을 거론했다가 민주당 하원에 의해 탄핵조사를 받게된 트럼프 공화당은 방귀 낀 놈이 오히려 큰소리를 치고있다고 민주당 하원을 비난했다.


민주당은 대선경선 주자인 조 바이든을 편들기위해 내부고발자를 만들어 트럼프 대통령을 탄핵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조 바이든이  부통령으로 재직할 당시 그의 아들이 우크라이나 회사 사외이사로 활동,큰 보수를 받은것을 경고했지만 묵살당했다는 외교관 증언을 워싱턴 포스트가 18일 3명의 소식통을 인용 보도하여 바이든 아들 의혹이 명백해 졌다.,


아들 헌트는 아버지의 권력을 등에 업고 우크라이나 회사에서의 거액의 활동비를 챙긴것이다.


사외이사는 회사에 투자를 하지않고 해결사 노릇을 하고 금품을 받아챙기는 직책이다.


조지 켄트 국무부 유럽·유라시아 담당 부차관보는 15일 하원 증언에서  2015년 초에 바이든 당시 부통령의 아들이 우크라이나 에너지업체 이사를 맡은 것에 우려를 제기했지만 보좌진이 이를 깔아뭉겠다고 밝혔다.


헌터 바이든은 투자회사를 설립해 활동하다 2014년 4월 우크라이나 에너지회사 '부리스마 홀딩스' 이사로 참여했다고 증언했다.
  
익명을 요구한 소식통들에 따르면 켄트 부차관보는 당시 부리스마에서 헌터 바이든의 위치가 우크라이나 관리들에게 이해충돌 회피의 중요성을 전하려는 미 외교관들의 노력을 복잡하게 할 것이라고 우려했다고 증언했다.


이는 당시 반부패 캠페인이 진행된 우크라이나에서 미 외교관의 업무 수행에 어려움을 가져올 수 있다고 우려했다는 것이다.


켄트는 또 우크라이나 관리들이 헌터 바이든을 그의 아버지인 바이든 당시 부통령에게 영향력을 행사하는 통로로 볼 수 있다는 점도 우려했다고 증언했다.


그러나 바이든 측은 이 문제를 알고도 첫째 아들이 암 투병 중이어서 이 문제를 다룰 시간이 없다는 말을 보좌진에게서 들었다고 켄트는 증언했다.


바이든 측이 '경고'에 관심을 기울이거나 적절한 조치를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WP는 이번 증언과 관련, "켄트는 오바마 행정부에서 헌터 바이든에 대해 내부적으로 우려를 제기한 직업 외교관의 첫 사례"라며 트럼프의 의혹을 파헤치는 탄핵조사는 또한 바이든이 자기 아들의 사업 문제를 다룬 것과 관련한 의문도 계속 제기한다고 전했다.


켄트는 트럼프의 측근들이 우크라 압박에 동조하지 않은 우크라이나 주재 전 미국대사를 향해 근거없는 의혹을 제기한 경위에 대해서도 증언했다고 WP는 부연했다.


WP는 "트럼프가 주장한 헌터 바이든 의혹 중 상당수는 근거가 없었다"면서도 바이든의 경우 그가 미국의 우크라이나 정책 수행에서 주도적 역할을 하면서도 왜 아들과 관련한 잠재적 이해충돌 우려는 예상하지 못했는지에 관한 의문이 제기돼왔다고 지적했다.


Yankeetimes 10/18/19


Total 2,614
2614 트럼프,"주한 미군철수 계획없다" 최고관리자 07-03
2613 미국의회 주한미군 2만 8500명 유지 최고관리자 06-27
2612 해외 미군기지 70곳 이동제한 해제 최고관리자 07-04
2611 코로나 확산 부른 인종차별 반대시위 최고관리자 06-23
2610 코로나 확산 사망 부르는 인종차별 반대 시위 최고관리자 06-10
2609 마귀 코로나 박멸 시간 문제 최고관리자 06-06
2608 집단 시위 여파 코로나는 확산되고있다. 최고관리자 06-19
2607 트럼프,존 볼튼은 "정신병자" 최고관리자 06-18
2606 폼페이오,존 볼튼은 "매국노" 최고관리자 06-18
2605 김정은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최고관리자 06-16
2604 트럼프,문재인 김정은 티격태격 흥미없어 최고관리자 06-14
2603 문재인,주한미군 방위비 인상 요구 외면 최고관리자 03-23
2602 문재인 대북 특사파견 제안 개망신 최고관리자 06-17
2601 반트럼프 언론들이 트럼프와 팬스에 마스크 쓰라고 강요 최고관리자 06-12
2600 트럼프,마스크는 백신의 대안 아니다 최고관리자 05-15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s reserved by Americantown University Mediatech, 2007 Email: yankeetime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