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
English | Chineses | japanese

가주 검찰,기름값 폭리 조사중
최고관리자 19-10-23 15:57


 

 


뉴섬,담합 긴급지시 먹히나


석유사들 자료제출 않고 눈치 


가주는 갤런당 30센터 주민에 바가지 씌웠다 


  
 Image result for 뉴섬 주지사

 


뚜렷한 이유없이 급등하고 있는 가주 기름값에 대한 의혹이 커져 석유회사가 소비자를 지능적으로 등쳐먹고있다는 불만의 소리가 하늘을 찌르고있다.


이유만 생기면 기름값을 올리더니 급기야는 폭리를 취하는 대담무쌍한 행태를 취하고있다.


불과 1달전에만 해도 갤렁당 3달러를 약간 상회하던 레귤러 기름값이 4달러대에서 턱걸이를 하고있다.


사우디 아라비아 유전 2곳 드론 공격을 이유로 석유공급과는 하등 관계가 없는데  기름값은 덤썩 올리더니 4달러 이상을 받고있다.


개빈 뉴섬(사진) 가주 지사는  "타주보다 갤런당 30센트 이상 비싼 개스값에 대해 석유회사·공급업자들의 가격 담합 여부를 조사하라"고 주 검찰총장에게 지시했다.


뉴섬 지사는 베세라 총장에 보낸 서한에서 "개스값 인상과 관련된 특별한 확증을 찾을 수 없었다"고 강조,정밀조사를 하라고 거듭 깅조했다.


지난해 가주 운전자들은 타주보다 15억달러의 기름값을 더 지불했다. 대형 정유회사들이 똑같은 품질을 놓고 더 높은 가격을 징수했다는 의심이 나오는 이유다.


해당 정유사들은 주 정부의 이같은 주장을 반박할 자료 제출을 내지 않고 있다.


결국 가주 정부는 지난 5월 '시장 가격이 조작됐다'는 결론을 내리며 "소비자들이 대기업 개솔린을 구입하는 이유는 편리함·카드 사용 가능·심리적 편안함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UC버클리 세베린 보렌스타인 교수는 최근 몇 년 동안 갤런당 40센트 꼴로 징수되는 수십억 달러 규모의 간접세·수수료를 원인으로 분석했다.


전국 평균(2.65달러)보다 훨씬 높은 갤런당 4.14달러(22일 기준)의 기름값을 감당해야 하는 가주민들의 불만이 명확히 해소될지 검찰의 조사 결과가 주목되고 있다.

 

 

Yankeetimes 10/30/19


Total 2,514
2514 김정은 ICBM 도발 하면 지옥 간다 /tvTrump 최고관리자 12-03
2513 김정은이만 골라 죽이는 신종무기 있나? 최고관리자 12-03
2512 북한 김정은 공포에 질려 벌벌 최고관리자 12-05
2511 트럼프,민주당 청문회 출석 거부 최고관리자 11-13
2510 한국 문재인 주한미군 방위비 50억 달러 수용할것 최고관리자 11-19
2509 한국민주당,방위비 50억 달러 인상 불가 최고관리자 11-13
2508 US Senate Reveals Trump Impeachment Democratic Investigation 최고관리자 10-26
2507 가주 검찰,기름값 폭리 조사중 최고관리자 10-23
2506 주사파 판사 아웃 ! 한국 사법부 개혁 필요 최고관리자 10-16
2505 문재인,빨갱이 대학생 전원 체포 강제월북시켜라 최고관리자 10-18
2504 조 바이든 아들 탈선 경고 묵살 최고관리자 10-18
2503 민주당 경선후보 조 바이든 우크라이나 의혹 역풍 최고관리자 10-16
2502 뉴욕연방법원 공적부조 시행 제동 최고관리자 10-12
2501 트럼프,북한과 비핵화 협상은 시간낭비 최고관리자 10-05
2500 will not cooperate with the White House Democratic impeachment 최고관리자 10-09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s reserved by Americantown University Mediatech, 2007 Email: yankeetime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