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
English | Chineses | japanese

가주 검찰,기름값 폭리 조사중
최고관리자 19-10-23 15:57


 

 


뉴섬,담합 긴급지시 먹히나


석유사들 자료제출 않고 눈치 


가주는 갤런당 30센터 주민에 바가지 씌웠다 


  
 Image result for 뉴섬 주지사

 


뚜렷한 이유없이 급등하고 있는 가주 기름값에 대한 의혹이 커져 석유회사가 소비자를 지능적으로 등쳐먹고있다는 불만의 소리가 하늘을 찌르고있다.


이유만 생기면 기름값을 올리더니 급기야는 폭리를 취하는 대담무쌍한 행태를 취하고있다.


불과 1달전에만 해도 갤렁당 3달러를 약간 상회하던 레귤러 기름값이 4달러대에서 턱걸이를 하고있다.


사우디 아라비아 유전 2곳 드론 공격을 이유로 석유공급과는 하등 관계가 없는데  기름값은 덤썩 올리더니 4달러 이상을 받고있다.


개빈 뉴섬(사진) 가주 지사는  "타주보다 갤런당 30센트 이상 비싼 개스값에 대해 석유회사·공급업자들의 가격 담합 여부를 조사하라"고 주 검찰총장에게 지시했다.


뉴섬 지사는 베세라 총장에 보낸 서한에서 "개스값 인상과 관련된 특별한 확증을 찾을 수 없었다"고 강조,정밀조사를 하라고 거듭 깅조했다.


지난해 가주 운전자들은 타주보다 15억달러의 기름값을 더 지불했다. 대형 정유회사들이 똑같은 품질을 놓고 더 높은 가격을 징수했다는 의심이 나오는 이유다.


해당 정유사들은 주 정부의 이같은 주장을 반박할 자료 제출을 내지 않고 있다.


결국 가주 정부는 지난 5월 '시장 가격이 조작됐다'는 결론을 내리며 "소비자들이 대기업 개솔린을 구입하는 이유는 편리함·카드 사용 가능·심리적 편안함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UC버클리 세베린 보렌스타인 교수는 최근 몇 년 동안 갤런당 40센트 꼴로 징수되는 수십억 달러 규모의 간접세·수수료를 원인으로 분석했다.


전국 평균(2.65달러)보다 훨씬 높은 갤런당 4.14달러(22일 기준)의 기름값을 감당해야 하는 가주민들의 불만이 명확히 해소될지 검찰의 조사 결과가 주목되고 있다.

 

 

Yankeetimes 10/30/19


Total 2,614
2614 트럼프,"주한 미군철수 계획없다" 최고관리자 07-03
2613 미국의회 주한미군 2만 8500명 유지 최고관리자 06-27
2612 해외 미군기지 70곳 이동제한 해제 최고관리자 07-04
2611 코로나 확산 부른 인종차별 반대시위 최고관리자 06-23
2610 코로나 확산 사망 부르는 인종차별 반대 시위 최고관리자 06-10
2609 마귀 코로나 박멸 시간 문제 최고관리자 06-06
2608 집단 시위 여파 코로나는 확산되고있다. 최고관리자 06-19
2607 트럼프,존 볼튼은 "정신병자" 최고관리자 06-18
2606 폼페이오,존 볼튼은 "매국노" 최고관리자 06-18
2605 김정은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최고관리자 06-16
2604 트럼프,문재인 김정은 티격태격 흥미없어 최고관리자 06-14
2603 문재인,주한미군 방위비 인상 요구 외면 최고관리자 03-23
2602 문재인 대북 특사파견 제안 개망신 최고관리자 06-17
2601 반트럼프 언론들이 트럼프와 팬스에 마스크 쓰라고 강요 최고관리자 06-12
2600 트럼프,마스크는 백신의 대안 아니다 최고관리자 05-15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s reserved by Americantown University Mediatech, 2007 Email: yankeetime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