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
English | Chineses | japanese

가수 이미자 19억 탈세 적발
최고관리자 18-08-07 22:21


10년 44억 수익 축소 신고 


남편 아들에 빼돌려 덜커덩


x

)가수 이미자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서울행정법원 행정6부(이성용 부장판사)는 7일 가수 이미자(사진)씨가 반포세무서를 상대로 낸 종합소득세 등 부과처분 취소 소송에서 "원고의 청구를 기각한다"고 판결했다.

이미자씨는 각종 공연을 통해 얻은 이익 중 상당한 부분을 매니저 권모(사망)씨를 통해 현금으로 받은 뒤 이를 신고하지 않은 것으로 세무조사 결과 드러났다.

자신의 계좌가 아닌 남편의 계좌에 입금하거나, 아들에게 약 20억원을 현금으로 증여하는 방식 등이 동원됐다. 

2006년부터 2015년까지 10년간 이런 방법으로 탈루한 수입금액은 총 44억5천여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동안 은밀하게 이씨의 수입을 추적했던 반포세무서는 이씨에게 19억9천여만원의 종합소득세를 결정·고지했다.

이씨는 이 가운데 2006∼2010년 귀속 종합소득세 9억7천여만원은 5년의 과세가능기간(부과제척기간)이 지났다는 이유로, 2011∼2014년의 부정 과소신고 가산세 중 1억4천여만원은 일반 과소신고 가산세가 적용돼야 한다는 이유로 각각 취소해 달라고 국세청 심사를 청구했다가 기각되자 소송을 냈다. 

국세기본법은 과세가능기간을 5년으로 정하되 과세가 필요한 사실을 발견하기 곤란하게 하거나 허위사실을 지어내는 등 부정한 행위가 있는 경우에는 이를 10년으로 연장하도록 규정한다. 

아울러 소득을 낮게 신고했을 때 10%의 가산세를 부과하되, 여기에도 부정행위가 개입한 경우 가산세를 40%로 높인다. 

이미자씨와 남편은 "매니저 권씨를 절대적으로 신뢰해 시키는 대로 했을 뿐, 탈법이 있었다는 사실은 몰랐다"며 부정행위를 부인하는 입장을 취했다. 

재판부는 "종합소득세를 단순히 적게 신고하는 데 그치지 않고 적극적인 은닉행위를 했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며 이씨 측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이씨가 공연료 수입액을 몰랐을 리 없는데도 그에 현저히 미달하는 금액만 신고하면서 매니저 말만 믿고 문제가 없을 줄 알았다고 하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며 "공연기획사들도 이씨의 요구에 따라 출연료를 나눠 지급했는데, 이는 거래처에 허위증빙을 하도록 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국세청은 인기 연예인들이 엄청난 소득을 올리고도 소득을 신고하지 않고 어물쩡 먹어치우는것을 방치하지 않을방침이다.

Yankeetimes  Newchosun 8/7/18

Total 1,506
1506 홍준표 문재인 국민속이기 가짜평화 쑈 곧 들탕 최고관리자 10-20
1505 맬라니아,"백악관 안에 못 믿을 사람 있다" 최고관리자 10-13
1504 맬라니아,미투 주장 여성 " 증거 내 놔야" 최고관리자 10-12
1503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미국 12개 도시에 모바일 방송망 구축 최고관리자 08-06
1502 지역경찰도 불법체류자 단속가능 최고관리자 10-02
1501 여자 로봇과 사랑을 인기 절정 / IdollTV 최고관리자 09-29
1500 고무줄 문재인 인기 들쑥 날쑥 최고관리자 08-31
1499 기억 오락가락 87세 전 대통령에게 재판하자고? 최고관리자 08-27
1498 쑈의 달인 문재인, 트럼프 백악관 사진 표절 최고관리자 08-26
1497 가주의회 동성애자들 성경으로 치료 못받게 AB 2943 입법 추진 최고관리자 08-25
1496 "문재인은 공산주의자" 고영주 무죄 최고관리자 08-23
1495 구제된 불체자 35000명 다시재판 최고관리자 08-16
1494 민주당 대표 후보 3명 문재인 대통령에 아부아첨 경쟁 최고관리자 08-19
1493 문재인은 친북반미 주의자 최고관리자 08-12
1492 미국세금 등쳐먹은 공짜뱅이들 시민권 안 준다 최고관리자 08-08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s reserved by Americantown University Mediatech, 2007 Email: yankeetime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