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
English | Chineses | japanese

멕시코 살인 지난해 3만3천 341건
최고관리자 19-01-22 02:51


마약 갱단들이 활개 세계 최대



칸쿤등 피서 휴양지도 휩쓸어



언론인 표적 타킷 피살사건 잇따라




미국이웃 멕시코에서 지난해 발생한 살인사건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21일 멕시코 내무부 산하 공공치안 집행사무국(SESNP)에 따르면 지난해 발생한 살인사건은 전년의 2만8천866건보다 15.5% 증가한 3만3천341건으로 집계됐다. 하루에 약 91건의 살인이 발생한 셈이다.


이는 관련 통계 작성이 시작된 1997년 이후 가장 심각한 수준이다.
 
흉악범죄를 줄이겠다고 약속하며 지난해 12월 1일 취임한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도 살인사건을 감소시키지 못하고있다.


Image result for 멕시코 휴양지 칸쿤


이 아름다운 천연 휴양지 칸쿤에서도 살인이 난무하고있다.


작년 12월 한 달간 발생한 살인사건은 2천842건으로 전달의 2천687건보다 늘었다.


통계는 전체 살인사건 중 몇건이 마약 카르텔과 연관됐는지 분류하고 있지 않지만, 대다수가 마약 카르텔의 범죄와 연관된 것으로 추정된다.


멕시코 정부가 2006년 마약 카르텔과의 전쟁에 군을 투입한 이후 현재까지 20만명 이상이 살해된 것으로 추산된다.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투트랙 정책으로 범죄에 맞설 방침이다.


범죄의 원인이 되는 빈곤을 줄이기 위한 각종 대책을 시행하면서 경미한 범죄자들이 갱생할 수 있도록 사면권을 행사할 방침이다.


반면 마약 갱단의 흉악 범죄에는 5만명 규모의 국가수비대를 창설, 적극적으로 대처할 계획이다.
 
멕시코의 치안 불안은 올해도 이어지고 있다.


전날 북서부 바하 칼리포르니아 수르 주 물레헤에서 지역 라디오방송국 국장인 호세 라파엘 무루아 만리케스(34)가 흉기에 찔려 피살된 채로 발견됐다.


산타 로살리아에서 카사나라는 라디오 방송을 이끌었던 무루아는 19일 밤 산책하려고 집을 나간 뒤 돌아오지 않자 가족들은 다음날 실종신고를 했다.


무루아는 작년 11월 살해 협박을 받고 정부의 언론인 보호 프로그램의 관리 대상으로 분류됐지만 끝내 목숨을 잃었다.


카리브해 휴양지인 킨타나로오 주 캉쿤에서도 전날 3명의 괴한이 파티 중인 한 가정집에 들어가 총을 난사해 7명이 숨졌다.


주 검찰은 길거리 마약 판매 조직과 연관된 범죄로 보고 수사 중이다.


미국 정부는 멕시코 여행을 자제할 것을 바라고있다.



Yankeetimes  1/21/19


Total 1,541
1541 피로 얼룩진 부활절 ,스리랑카 교회 8곳 폭탄 테러 최고관리자 04-21
1540 트럼프 가족에 백색가루 협박 편지 최고관리자 04-20
1539 진주아파트 40대 입주자가 방화 살인극 최고관리자 04-17
1538 트럼프,화재 노트로덤 성당 복구 지원 최고관리자 04-16
1537 프랑스 노트로담 화제 최고관리자 04-16
1536 전쟁터 방불 밀입국 폭증 멕시코 국경 최고관리자 03-04
1535 골프황제 우즈 2번째 마스트상 획득 최고관리자 04-14
1534 가주민 라스베이거스 관광 시들 최고관리자 04-11
1533 택사스 한인운영 IT 공장서 불체자 280명 체포 최고관리자 04-05
1532 명문대 부정 입학생들 모조리 퇴학 최고관리자 03-20
1531 뉴질랜드 이슬람사원 2곳 총격 테러 최고관리자 03-15
1530 16건의 증오범죄 자작극 흑인배우 기소 최고관리자 03-10
1529 2020 대선 공화당 보다 민주당 선호? 최고관리자 03-03
1528 김정은 북한과 베트남은 달랐다. 최고관리자 02-10
1527 세계적인 관광명소 그랜드 캐니언 우랴늄 물질 누출 최고관리자 02-21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s reserved by Americantown University Mediatech, 2007 Email: yankeetime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