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
English | Chineses | japanese

세계적인 관광명소 그랜드 캐니언 우랴늄 물질 누출
최고관리자 19-02-21 22:11


18년 근무 현장 직원 폭로



진상조사 관광객에게 경고

 



관광회사들 초긴장  

 

 

Image result for 그랜드캐니언 국립공원



세계적인 관광명소 그랜드 캐니언에서 지난 18년간 방사능을 내뿜는 우라늄 물질을 방치했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지역의 관광사업이 위축될 위기를 맞았다.


그랜드 캐년에서 지난 2000년부터 18년 동안 우라늄 광석이 방치됐던 것으로 이곳 근무 국립공원의 한 직원의 폭로에 의해서 밝혀졌다.


미국 공영 NPR 등 현지 언론은 19일그랜드 캐니언 국립공원 박물관이 19리터짜리 플라스틱 용기 3개에 나누어져 담긴 우라늄 물질을 건물 안에 방치해왔다고 보도했다.


폭로 직원은 우라늄 광석이 당초 국립공원 본부 건물 지하에 저장돼 있었지만 지난 2000년 그랜드 캐니언 박물관으로 옮겨졌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 이후로 지난해 6월까지 18년동안 박물관 내 전시 공간 근처에 우라늄 물질이 보관돼 있었지만, 이 사실을 박물관 직원들도 알지 못했다는 것이다.


공원 측이 자체적으로 물질을 폐기하는 과정에서 직원들이 직접 우라늄 물질을 근처 광산으로 옮기는 역할을 했으며, 이때 안전복을 입지 않은 채 장갑만 끼고 작업을 해 더 큰 위험에 노출됐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NPR에 따르면 해당 직원은 국립공원 측에 방문객과 직원들에게 방사능 유출을 알리라고 여러 번 요구했지만 이를 받아들이지 않자 폭로를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확산하자 미국 내무부는 현재 정밀 조사를 진행 중이다.


그랜드 캐니언 국립공원의 대변인 또한 성명서를 통해 "대중과 직원의 안전에 대해 진지하게 대응할 것이며, 조사가 계속됨에 따라 이 문제에 관한 추가 정보를 공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광고가 없는 국제방송 듣기>>>


www.usradiostar.com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2/21/19


Total 1,533
1533 문재인 기관단총 경호 섬뜻 충격적 ? 최고관리자 03-24
1532 명문대 부정 입학생들 모조리 퇴학 최고관리자 03-20
1531 뉴질랜드 이슬람사원 2곳 총격 테러 최고관리자 03-15
1530 16건의 증오범죄 자작극 흑인배우 기소 최고관리자 03-10
1529 2020 대선 공화당 보다 민주당 선호? 최고관리자 03-03
1528 김정은 북한과 베트남은 달랐다. 최고관리자 02-10
1527 세계적인 관광명소 그랜드 캐니언 우랴늄 물질 누출 최고관리자 02-21
1526 안희정 부인 민주우원씨,"미투" 김지은 고발 최고관리자 02-21
1525 해발 6000피트 지하에서 기적의 게르마늄 유황생명수 최고관리자 02-12
1524 여성부위와 똑같은 여성인형 인기 최고관리자 02-11
1523 자동차 운전면허증 발급 20여명 사기 조직 적발 최고관리자 02-10
1522 형제 면회도 거절하는 박근헤, 황교안 면회거절 쏘왓? 최고관리자 02-07
1521 6000명 신도 대형교회 목사 권총 자살 충격 최고관리자 02-05
1520 김웅기자,손석희 뉴스룸에서 폭행사실 인정하고 사과하면 최고관리자 01-31
1519 똥싼 놈이 성내는 JTBC 손석희 오만 불손 최고관리자 01-30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s reserved by Americantown University Mediatech, 2007 Email: yankeetime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