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
English | Chineses | japanese

세계적인 관광명소 그랜드 캐니언 우랴늄 물질 누출
최고관리자 19-02-21 22:11


18년 근무 현장 직원 폭로



진상조사 관광객에게 경고

 



관광회사들 초긴장  

 

 

Image result for 그랜드캐니언 국립공원



세계적인 관광명소 그랜드 캐니언에서 지난 18년간 방사능을 내뿜는 우라늄 물질을 방치했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지역의 관광사업이 위축될 위기를 맞았다.


그랜드 캐년에서 지난 2000년부터 18년 동안 우라늄 광석이 방치됐던 것으로 이곳 근무 국립공원의 한 직원의 폭로에 의해서 밝혀졌다.


미국 공영 NPR 등 현지 언론은 19일그랜드 캐니언 국립공원 박물관이 19리터짜리 플라스틱 용기 3개에 나누어져 담긴 우라늄 물질을 건물 안에 방치해왔다고 보도했다.


폭로 직원은 우라늄 광석이 당초 국립공원 본부 건물 지하에 저장돼 있었지만 지난 2000년 그랜드 캐니언 박물관으로 옮겨졌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 이후로 지난해 6월까지 18년동안 박물관 내 전시 공간 근처에 우라늄 물질이 보관돼 있었지만, 이 사실을 박물관 직원들도 알지 못했다는 것이다.


공원 측이 자체적으로 물질을 폐기하는 과정에서 직원들이 직접 우라늄 물질을 근처 광산으로 옮기는 역할을 했으며, 이때 안전복을 입지 않은 채 장갑만 끼고 작업을 해 더 큰 위험에 노출됐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NPR에 따르면 해당 직원은 국립공원 측에 방문객과 직원들에게 방사능 유출을 알리라고 여러 번 요구했지만 이를 받아들이지 않자 폭로를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확산하자 미국 내무부는 현재 정밀 조사를 진행 중이다.


그랜드 캐니언 국립공원의 대변인 또한 성명서를 통해 "대중과 직원의 안전에 대해 진지하게 대응할 것이며, 조사가 계속됨에 따라 이 문제에 관한 추가 정보를 공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광고가 없는 국제방송 듣기>>>


www.usradiostar.com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2/21/19


Total 1,568
1568 샌프란시스코 60대 한인목사 한국서 체포 최고관리자 16:56
1567 조국 배척 서울대생 23일 촛불집회 최고관리자 08-21
1566 신용불량자 미국 생활 어렵다 최고관리자 08-19
1565 북한방문 재벌총수 한류연예인 무비자 입국 안돼 최고관리자 08-07
1564 오죽했으면 해외동포가 "문재인 살해" 글올려 최고관리자 08-08
1563 황교안.대한민국은 왕따국가 ostracized 최고관리자 08-10
1562 방한 에스퍼 국방,미일한 3각동맹 중요 강조 최고관리자 08-09
1561 반일 성토 반문 엄마부대 기독교 단체 시위 최고관리자 08-06
1560 명성교회 교단 재판 판결 불복 /양키타임스 최고관리자 08-06
1559 김삼환 목사 명성교회 아들 세습 덜커덩 최고관리자 08-05
1558 김정은 ,요도반도 발사체는 미사일 아니다 최고관리자 07-31
1557 김정은 요도반도서 또 미사일 수발 발사 최고관리자 07-30
1556 재일동포들 최악 한일관계 빨리수습하라 최고관리자 06-19
1555 문재인 대통령 휴가취소는 거짓말 최고관리자 07-29
1554 한국 위안부 소녀상에 개똥 칠 최고관리자 07-25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s reserved by Americantown University Mediatech, 2007 Email: yankeetime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