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
English | Chineses | japanese

스티브 배넌,마스크 전도사 앤서니 파우치 참수 하라
최고관리자 20-11-06 17:03

쓰고 다녀도 계속 감염 확산

  


트위터, 그의 팟케스트 못올리게 삭제조치
    

트럼프 책사 배넌 “파우치 머리 참수해 백악관에 걸어두고 싶다” - 조선일보바이러스 대통령' 파우치, '코로나 中 연구소 기원설' 일축 - Chosunbiz  > 국제


트럼프 대통령의 ‘책사’ 스티브 배넌(66) 전 백악관 수석전략가가 자칭 감염병 전문가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감염병연구소(NIAID) 소장을 참수해 그의 머리를 백악관에 걸어둬야 한다고 주장했다.

배넌은 5일 자신의 유튜브 팟캐스트 ‘워 룸’에서 이같이 말하고 크리스토퍼 레이 연방수사국(FBI)도 참수해야 한다고  발언했다. 

그는 임기 시작은 레이와 파우치를 해고하는 것에서부터 시작한다”면서 “난 옛 영국 튜더 시대로 거슬러 올라가고 싶다. 난 연방 관료에 대한 경고의 의미로 이들의 머리를 꼬챙이에 놓고 백악관의 두 코너 쪽에 갖다놓을것이다, 

이 ‘프로그램을 따르든지 아니면 관두든지’”라고 말했다. 
트럼프의 말을 듣지 않을 경우 대가를 치러야 한다는 경고의 메시지로
해석된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 심각성을 부각하는 파우치와 종종 갈등을 빚어왔다. 

그러다 대선 직전인 지난달 30일 파우치가 WP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를 ‘경제 회복’의 관점에서 바라보지만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는 ‘공중 보건’의 관점에서 심각하게
바라보고 있다”며 트럼프의 ‘역린’을 건드리는 발언을 하자, 트럼프 측의 불만은 최고조로 커졌다. 

트럼프는 최근 유세 도중 군중들이 “파우치를 해고하라”고 외치자 “선거 끝날 때까지 조금만 기다려달라”고 밝히기도 했다. 

트럼프는 자신의 선거 캠프와 러시아 간 내통 의혹, 이른바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해 온 FBI에 대해서도 ‘미수에 그친 쿠데타 시도’라며 몰아붙여왔다.

5일 이 같은 발언이 나간 뒤 트위터는 배넌의 팟캐스트를 영구적으로 중지시켰다. 
트위터 측은 “이 계정은 폭력에 대한 트위터 규정을
어겼기에 영구적으로 중단된다”고 밝혔다. 
유튜브는 문제의 발언이 나간 해당 회차를 삭제했으나, 나머지 회차는 그대로 남겨뒀다. 다만 배넌 측은 유튜브에 일주일간 새 회차를 업로드할 수 없다.

논란이 일자 베넌 측은 “배넌은 어떤 종류의 폭력도 요구한 적이 없다”며 “배넌의 언급은 과거 영국 튜더 시절을 빗대 은유적으로 이뤄진 것이다”는 취지의 해명을 내놨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Total 1,710
1710 뉴섬 가주지사 야간 통금령에 시민들 분통 최고관리자 11-21
1709 FBi,11월안에 선거 사기범 일당 모조리 검거 최고관리자 11-10
1708 조선일보 누굴위해 저주의 종을 울리나? 최고관리자 11-07
1707 스티브 배넌,마스크 전도사 앤서니 파우치 참수 하라 최고관리자 11-06
1706 아시아에서 영향력 1위는 단연 미국 최고관리자 10-21
1705 문재인 남북 종전 선언 말썽 최고관리자 10-12
1704 문재인 반색 김정은 립써비스 "사랑하는 남녂동포에 . 최고관리자 10-11
1703 사상 최대 60억 달러 헬스케어 사기 적발 최고관리자 10-02
1702 조 바이든 부부도 절세 혜택 받아 놓고.. 최고관리자 09-29
1701 북한 코로나 겁나 월북자 사살 불태워 최고관리자 09-27
1700 북한, 월북 한국 조업지도원 총격 화형 최고관리자 09-24
1699 마귀 코로나 목사와 신부를 심판한다 최고관리자 07-16
1698 트럼프에 독극물 보낸 여자 체포 구속 최고관리자 09-21
1697 미국인들 반아시안 감정 심각 수준 최고관리자 09-18
1696 민주당 하원 아시안에 생색내기 차별 금지법안 결의 최고관리자 09-18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s reserved by Americantown University Mediatech, 2007 Email: yankeetime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