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
English | Chineses | japanese

포르노에 미친 남편 총살
최고관리자 19-04-27 03:12



나와 나의 하나님 모욕




"에라이 새끼 지옥가라" 

 



판사,자수 참작 16년형

 

 

남편 프랭크 힐(65)을 살해한 아내 패트리샤 힐(69). [사진 제퍼슨 카운티 법원 제공]



미국 아칸소주 재퍼슨카운티 순회법원은 26일 남편 프랭크(65)를 총살한 페트리샤 힐(69)씨에게 징역 16년을 선고했다.



패트리샤는 포르노에 중독된 남편을 총살했다.
.

 지난해 7월 자택에서 남편의 다리와 머리에 총격을 가한 혐의로 기소됐다.


패트리샤는 경찰에 "포르노에 집착하는 남편 때문에 지난 17년간의 결혼 생활이 순탄하지 않았다"면서 "남편의 포르노 시청은 자신과 하나님에 대한 모욕"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2001년 결혼한 패트리샤는 지난해 5월 포르노 중독자 남편에 이혼을 요구했지만 "한 번만 봐 달라"는 남편의 애원에 기회를 주기로 했다.


남편은 VCR을 없애는 등 나름대로 한동안 의지를 보였지만 한 달만에 성인 케이블 채널 고지서가 집으로 날아왔다.


남편은 VCR을 없앤 후 케이블 채널을 통해 포르노를 몰래 시청해오고 있었던 것.


패트리샤는 케이블 채널을 취소하고 남편에게 다시 한 번 포르노를 시청하면 집을 나갈 것이라고 선언했다.


그러나 지난해 7월 28일 남편은 성인 채널을 다시 가입해 포르노를 보고 있었다.


패트리샤는 남편이 자신을 무시한데 대해 심한 모욕감을 느끼고 남편을 향해 총을 쏴 지옥으로 보냈다.


패트리샤는 곧바로 구급차를 불러 남편을 병원으로 옮겼고 구급대원에게 자신이 남편을 쐈다는 사실도 밝혔다.


패트리샤는 경찰 조사에서 "발을 쏴 겁을 주려고 했을 뿐"이라며 "다리 쪽으로 연달아 두 발을 쐈는데 남편이 고꾸라지면서 머리에 총을 맞았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당초 패트리샤를 1급 살인죄로 기소했지만 법원은 범행 직후 자수했다는 점, 남편의 포르노 중독이 심하다는 점 등을 참작해 2급 살인죄로 낮춰 징역 16년형을 선고했다고 재판부가 밝혔다


Yankeetimes 4/26/19


Total 3,181
3166 미국하원,주한미군 감축금지조항 삭제 최고관리자 06-05
3165 중국,"미국과 끝까지 싸우겠다" 공갈 최고관리자 06-03
3164 중국상품에 25% 세금 폭탄 중국 페닉 최고관리자 05-06
3163 트럼프,인도 개도국 관세 특혜 철회 최고관리자 06-01
3162 일본 방문 트럼프, F-35 스텔스기 105대 판매 성과 최고관리자 05-27
3161 반대 일삼는 ,CNN, 트럼프 방일성과 깍아내릭기 최고관리자 05-28
3160 연방 법원 판사가 맥시코 국경장벽 건설 제동 최고관리자 05-28
3159 일본 고노 외상,북한 퍼주기 문재인 정권과 대립각 최고관리자 05-26
3158 문재인 북한에 퍼주기 열불 최고관리자 04-30
3157 중국 조이기 영국 대형 반도체 설계 AMR 화웨이와 거래 중단 최고관리자 05-22
3156 배은망덕 중국 트럼프 손보기 나서 최고관리자 05-21
3155 짝사랑 개성공단 재가동 최고관리자 04-06
3154 한국 가계부채 폭발위험 최고관리자 05-18
3153 미국국채 매도 미국 경제 매우 안정 최고관리자 05-16
3152 고래싸움에 새우등 터진다 최고관리자 05-13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s reserved by Americantown University Mediatech, 2007 Email: yankeetime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