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
English | Chineses | japanese

포르노에 미친 남편 총살
최고관리자 19-04-27 03:12



나와 나의 하나님 모욕




"에라이 새끼 지옥가라" 

 



판사,자수 참작 16년형

 

 

남편 프랭크 힐(65)을 살해한 아내 패트리샤 힐(69). [사진 제퍼슨 카운티 법원 제공]



미국 아칸소주 재퍼슨카운티 순회법원은 26일 남편 프랭크(65)를 총살한 페트리샤 힐(69)씨에게 징역 16년을 선고했다.



패트리샤는 포르노에 중독된 남편을 총살했다.
.

 지난해 7월 자택에서 남편의 다리와 머리에 총격을 가한 혐의로 기소됐다.


패트리샤는 경찰에 "포르노에 집착하는 남편 때문에 지난 17년간의 결혼 생활이 순탄하지 않았다"면서 "남편의 포르노 시청은 자신과 하나님에 대한 모욕"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2001년 결혼한 패트리샤는 지난해 5월 포르노 중독자 남편에 이혼을 요구했지만 "한 번만 봐 달라"는 남편의 애원에 기회를 주기로 했다.


남편은 VCR을 없애는 등 나름대로 한동안 의지를 보였지만 한 달만에 성인 케이블 채널 고지서가 집으로 날아왔다.


남편은 VCR을 없앤 후 케이블 채널을 통해 포르노를 몰래 시청해오고 있었던 것.


패트리샤는 케이블 채널을 취소하고 남편에게 다시 한 번 포르노를 시청하면 집을 나갈 것이라고 선언했다.


그러나 지난해 7월 28일 남편은 성인 채널을 다시 가입해 포르노를 보고 있었다.


패트리샤는 남편이 자신을 무시한데 대해 심한 모욕감을 느끼고 남편을 향해 총을 쏴 지옥으로 보냈다.


패트리샤는 곧바로 구급차를 불러 남편을 병원으로 옮겼고 구급대원에게 자신이 남편을 쐈다는 사실도 밝혔다.


패트리샤는 경찰 조사에서 "발을 쏴 겁을 주려고 했을 뿐"이라며 "다리 쪽으로 연달아 두 발을 쐈는데 남편이 고꾸라지면서 머리에 총을 맞았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당초 패트리샤를 1급 살인죄로 기소했지만 법원은 범행 직후 자수했다는 점, 남편의 포르노 중독이 심하다는 점 등을 참작해 2급 살인죄로 낮춰 징역 16년형을 선고했다고 재판부가 밝혔다


Yankeetimes 4/26/19


Total 3,223
3208 뉴섬 가주지사 또 트럼프 걸어 최고관리자 08-17
3207 공짜뱅이로 살려는 사람 영주권 안주려고.. 최고관리자 08-13
3206 아프칸 수도 카불 결혼식장 최악의 폭탄 테러 최고관리자 08-19
3205 북 발사 KN-23은 유엔제재 결의 위반 최고관리자 08-15
3204 트럼프 중국상품 관세 연기 세계 증시환호 최고관리자 08-15
3203 환률 1220원 폭등 예고 최고관리자 08-12
3202 미국에 등을 기대는 외국인 필요없다 최고관리자 08-13
3201 문재인 국민연금으로 외국인 주식 팔자 막기 총력 최고관리자 08-06
3200 김정은 황해남도서 동해로 4번째 발사체 최고관리자 08-05
3199 다급해진 문재인 김정은에 SOS ,남북경협으로 일본 보복하자고? 최고관리자 08-05
3198 백색국가 퇴출 쓰나미 한국성장률 1% 대 전망 최고관리자 08-02
3197 문재인 자승자박 한일 1965년 수교이래 최악의 파국 최고관리자 08-02
3196 한일분규 미국을 끌여드리지 마! 최고관리자 07-31
3195 핵미사일 소재 불화수소 유출 어디로? 최고관리자 07-30
3194 조작 러시아 스캔들은 민주당엔 "재앙" 최고관리자 07-25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s reserved by Americantown University Mediatech, 2007 Email: yankeetime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