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
English | Chineses | japanese

중국학생 120만 달러 주고 예일대 뒷문 입학
최고관리자 19-04-27 19:04



브로커,33명에 650만 달러 챙겨




검찰,관련 학부모 33명 조사중   

 





한 중국인 셰리 귀라는 학생 가족이 입시 비리 총괄 설계자인 컨설턴트 윌리엄 릭 싱어(58)에게 120만달러를 소개비조로 제공한 사실이 월스트리트저널 보도로 드러나 명문대 입시비리 수사가 확대되고있다,

 

이 신문은 이번 입시 비리에 연루된 33명의 학부모 대부분이 25만 달러~40만 달러의 금품을 제공했다면서 중국인들의 금품 액수는 천문학적 최고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중국 학생 쉐리 궈'는 '예일대 지원자 1'로 묘사된 것으로 전해졌으며 실제 예일대에 입학했다.


싱어는 당시 예일대 축구 코치인 루돌프 루디 메러디스에게 40만 달러를 주고, 관련 서류를 꾸며 쉐리 궈를 체육특기생으로 등록한 것으로 전해졌다.


쉐리 궈는 약 5년 전에 캘리포니아에 도착, 산후안 카피스트라노에 있는 한 가톨릭 고등학교에 다녔다.


쉐리 궈는 지난 4월까지 예일대 학생 명부에 있었지만, 지금은 이름이 없어진 상태라고 WSJ은 전했다.


다만 쉐리 궈 가족과 싱어에게 650만 달러를 제공한 중국인 가족은 아직 정식으로 기소되지는 않은 상태라고 WSJ은 설명했다.


검찰은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3월 보스턴 연방 검찰은 최근 8년간 부유층 학부모들이 싱어와 또 다른 입시 컨설턴트 마크 리델 등에게 거액을 주고 대리시험을 치르게 하거나 대학 운동부 코치들을 매수하는 방식으로 자녀들을 명문대에 부정 입학시킨 사실을 적발했다.


리델은 하버드대 출신으로 SAT·ACT 등 대입시험을 대리로 응시한 혐의다.


이번 사건은 학부모와 입시 브로커, 운동부 코치, 입시 관리자 등 사이에 오간 뒷돈의 규모만 무려 2천500만 달러(약 283억 원)에 달하는 최악의 입시 스캔들로 큰 파문을 낳았다.


이 사건으로 학부모 33명을 포함해 운동부 코치, 체육계 인사 등 50여명이 기소됐다. 유명 TV스타 로리 러프린(54)과 디자이너인 남편 마시모 지아눌리(55)도 포함됐다.


Yankeetimes 4/27/19


Total 3,181
3166 미국하원,주한미군 감축금지조항 삭제 최고관리자 06-05
3165 중국,"미국과 끝까지 싸우겠다" 공갈 최고관리자 06-03
3164 중국상품에 25% 세금 폭탄 중국 페닉 최고관리자 05-06
3163 트럼프,인도 개도국 관세 특혜 철회 최고관리자 06-01
3162 일본 방문 트럼프, F-35 스텔스기 105대 판매 성과 최고관리자 05-27
3161 반대 일삼는 ,CNN, 트럼프 방일성과 깍아내릭기 최고관리자 05-28
3160 연방 법원 판사가 맥시코 국경장벽 건설 제동 최고관리자 05-28
3159 일본 고노 외상,북한 퍼주기 문재인 정권과 대립각 최고관리자 05-26
3158 문재인 북한에 퍼주기 열불 최고관리자 04-30
3157 중국 조이기 영국 대형 반도체 설계 AMR 화웨이와 거래 중단 최고관리자 05-22
3156 배은망덕 중국 트럼프 손보기 나서 최고관리자 05-21
3155 짝사랑 개성공단 재가동 최고관리자 04-06
3154 한국 가계부채 폭발위험 최고관리자 05-18
3153 미국국채 매도 미국 경제 매우 안정 최고관리자 05-16
3152 고래싸움에 새우등 터진다 최고관리자 05-13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s reserved by Americantown University Mediatech, 2007 Email: yankeetime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