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
English | Chineses | japanese

무늬만 여론조사 믿어도 되나요?
최고관리자 19-06-17 04:16



트럼프 인기 높혔다 낮췄다

 


FOX 1001명 놓고 바이든이 트럼프 앞서?

     



Related image

 

iBn 국제방송


www.usradiostar.com

 

 

 


2020년 대선을 앞두고 여론조사소들이 후보들의 인기를 높혔다 내렸다 작난을 치고있다.


대선을 이용하여 여론조사 장사를 하는 모양세다..


언론도 여기에 가세 여론작난질을 부채질 하면서 광고비를 많이 쓰도록 유도 하고잇다.


친트럼프 폭스뉴  2020 대선여론조사에서 민주당 바이든(사진)이 공화당 트럼프 대통령을 이긴다는 결과가 나왔다


16일 지난 9~12일 미국 성인 1001명을 상대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민주당의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지지도가 트럼프 대통령을 10%포인트 격차로 앞섰다고 폭스뉴스가 전했다.

 

‘트럼프·바이든 1대1 대결’ 문항에서 응답자의 49%가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투표하겠다고 답했다

.

트럼프 대통령에게 투표하겠다고 한 응답자는 39%에 그쳤다.
 
민주당의 다른 주요 후보도 트럼프 대통령과 맞붙을 경우 승리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016년 대선에서 돌풍을 일으켰던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은 9%포인트,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은 2%포인트,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과 피트 부티지지 인디애나 사우스벤드 시장은 각 1%포인트 차이로 트럼프 대통령을 앞섰다

.

민주당 내 대선 후보 경선에서는 바이든 전 부통령이 유력한 차기 대선후보로 나왔다.


 바이든 전 부통령이 대선 후보가 될 것이라는 답변이 32%로 가장 많았다.


이어 샌더스(13%), 워런(9%), 해리스(8%), 부티지지(8%) 순이었다.


폭스뉴스는 4년 전 대선 여론조사에서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가 트럼프 대통령을 17%포인트 격  차로 앞섰다고 하면서 4년 전보다는 유리한 상황이라고 현상을 풀이했다.


이번 조사 결과는 지난 6~10일 코네티컷주(州)에 있는 퀴니피액대 여론조사연구소의 조사 결과와도 비슷하다.


이 조사에서도 바이든 전 부통령은 13%포인트 차로 트럼프 대통령을 압도했다.


나머지 샌더스·해리스·워런 상원의원과 부티지지 시장까지 모두 트럼프 대통령보다 앞서는 걸로 나타났다.


Yankeetimes  NewyorkTV  6/17/19


Total 3,241
3241 조선일보,"핵무장하면 주한미군 필요없다" 최고관리자 11-13
3240 조선일보 반미사설에 미국민들 정나미 떨어져 . 최고관리자 11-06
3239 북한매체,한미동맹 틈사리 벌리기 최고관리자 11-12
3238 아베,문재인 정상회담 제의 퇴짜 최고관리자 10-30
3237 미국상원,트럼프 탄핵 민주당 밀실조사 규탄 결의 최고관리자 10-25
3236 하원 장악 민주당 일방적으로 대통령 탄핵 조사 최고관리자 10-23
3235 조국 부인 정경심 영장 발부 구치소 입감 최고관리자 10-23
3234 조국딸 부산의전원 입학취소 되나 최고관리자 10-17
3233 명재권 판사 미대사관저 침범 대학생 4명 영장 발부 최고관리자 10-21
3232 미대사 관저 침범 반미주사파 대학생에 솜방망이 처벌 최고관리자 10-19
3231 탄핵 조사 거부 트럼프,"낸시 펠로시 반역죄 묻겠다" 최고관리자 10-09
3230 폼페이오 ,민주당 하원 탄핵 조사 거부 최고관리자 10-08
3229 미군 3대 핵전략 무기 미니트3 발사 예고 최고관리자 10-01
3228 미북 실무회담 3일 개최 최고관리자 10-01
3227 뒷맛 씁쓰럼 한미정상회당 최고관리자 09-24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s reserved by Americantown University Mediatech, 2007 Email: yankeetime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