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
English | Chineses | japanese

S&P 한국경제 암울
최고관리자 19-07-10 18:26
   

 

일본 반도체 소재 수출금지



경제성장 전망치 2.4% 추락
 

수출부진 노동시장 취약 소비악화 쓰나미 


 
 
Image result for 반한감정 폭발

한국기업 신용이 2014년이후 처음으로 부정적 사이클에 진입했다.

국제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10일 올해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대폭 낮추고, 한국기업들에 대한 신용등급 하향을 경고하고 나섰다

전자 부문을 중심으로 높은 재고 수준과 세계 무역을 둘러싼 불확실성 고조가 생산과 민간 투자에 계속 부담을 줄 것"이라며 "노동 시장은 상대적으로 취약해 소비 약화로 이어지고 있다"고 하향조정 이유를 밝혔다.

S&P가 발간한 <아시아 태평양 지역 보고서>에서 올해 한국의 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2.4%에서 2.0%로 4.4%포인트나 내렸다.

지난 4월 2.5%서 2.4%로 내린 데 이어 석달만의 추가 하향조정.

S&P는 이날 <높아지는 신용 위험에 직면한 한국 기업들>이라는 제목의 별도 보고서를 통해서는 "한국 200대 기업의 신용도가 차입금 증가와 실적 둔화로 인해 2014년 이후 처음으로 저하되어 부정적 사이클에 진입하고 있다"며 "험난한 영업환경, 공격적인 재무정책, 규제 리스크 등 여러가지 요인들로 인해 한국기업들의 신용도 부담이 향후 12개월 동안 지속될 것"이라며 신용등급 하향조정을 예고했다.

수출의존형 산업인 반도체, 스마트폰, 자동차를 비롯해 정유 및 화학 산업의 경우 향후 1-2년 동안 어려운 영업환경에 직면할 것"이라며 "또한 다수의 한국 기업들이 영업현금흐름 감소세에도 불구하고 자본투자와 주주환원 규모를 확대하는 공격적인 재무정책을 도입하고 있어 재무지표에 추가적인 부담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S&P는 일본의 수출규제를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으나, 우회적으로 한국기업들에 대한 신용등급 하향조정 경고에는 일본의 수출규제가 몰고올 부정적 영향을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또다른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는 지난 3일 "일본이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핵심 소재의 한국 수출을 규제하면서 삼성전자나 SK하이닉스와 같은 한국 기업의 생산에 지장을 줄 수 있다"며 "신용도에도 부정적인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전망한 바 있다.

무디스는 지난 3월 올해 한국 성장률 전망치를 2.3%에서 2.1%로 낮춘 뒤 아직 재조정하지 않고 있으나 조만간 S&P의 뒤를 이어 하향조정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을 낳고 있다.

Yankeetimes  USchosun 

Total 3,213
3213 지소미아 파기 문재인 지역안보 오판 최고관리자 15:29
3212 원정 출산 아이 시민권 부여 제동 최고관리자 08-21
3211 영국 유럽연합 10월31일 탈퇴 최고관리자 08-20
3210 10대 그룹 상반기 이익 반토막 최고관리자 08-18
3209 어거지 반일 불매, 정신 못차리는 문재인 최고관리자 08-12
3208 뉴섬 가주지사 또 트럼프 걸어 최고관리자 08-17
3207 공짜뱅이로 살려는 사람 영주권 안주려고.. 최고관리자 08-13
3206 아프칸 수도 카불 결혼식장 최악의 폭탄 테러 최고관리자 08-19
3205 북 발사 KN-23은 유엔제재 결의 위반 최고관리자 08-15
3204 트럼프 중국상품 관세 연기 세계 증시환호 최고관리자 08-15
3203 환률 1220원 폭등 예고 최고관리자 08-12
3202 미국에 등을 기대는 외국인 필요없다 최고관리자 08-13
3201 문재인 국민연금으로 외국인 주식 팔자 막기 총력 최고관리자 08-06
3200 김정은 황해남도서 동해로 4번째 발사체 최고관리자 08-05
3199 다급해진 문재인 김정은에 SOS ,남북경협으로 일본 보복하자고? 최고관리자 08-05
 1  2  3  4  5  6  7  8  9  10    
Copyrights reserved by Americantown University Mediatech, 2007 Email: yankeetimes@gmail.com